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체질개선과 변화로 미래 성장기반 구축"..2019년 경영전략회의
상태바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체질개선과 변화로 미래 성장기반 구축"..2019년 경영전략회의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9.01.2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NH인재원(경기 고양 소재)에서 열린 2019년 농협금융 경영전략회의에서 NH농협금융 김광수 회장과 계열사 대표이사들이 경영협약 체결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NH농협캐피탈 이구찬 대표, NH-Amundi 자산운용 박규희 대표, NH농협손해보험 오병관 대표, NH농협은행 이대훈 은행장,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 NH투자증권 정영채 대표, NH저축은행 김건영 대표, NH선물 이성권 대표, NH농협리츠운용 서철수 대표

농협금융(회장 김광수)은 24일 NH인재원(경기 고양 소재)에서 자회사CEO 및 그룹 주요 간부 100여명과 함께 '체질개선과 변화로 미래 성장기반 구축'이라는 슬로건하에 2019년 경영전략회의와 경영협약식을 개최했다

김광수 회장은 올해 경영전략 방향으로 체질개선, 변화, 미래, 성장기반 등 4가지 키워드를 제시하고 ▲ 자본효율성 제고 및 자산부채 리밸런싱을 통한 체질개선 ▲ 경영인프라 개선 및 미래지향적 내부 혁신 ▲미래 금융환경에 요구되는 금융인의 DNA ▲ 금융회사 성장기반 강화에 필요한 자세 등에 대해 참석자들과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금년도 손익목표 1.5조원을 달성해 농업농촌을 위한 안정적인 협동조합 수익센터로서 역할을 강화하고 2년 연속 1조원 이상의 수익을 거양함으로써 향후 불확실한 경영환경에도 흔들림 없는 농협금융의 미래설계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광수 회장은 농협금융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하드웨어적 경영인프라와 잠재력에 더하여 미래를 준비하는 소프트웨어적 능력으로 '디지털데이터 리터러시'(남보다 먼저 읽고 대응하는 능력)와 '글로벌 이니셔티브'(진취적 결단력)를 강조했다

나아가 농협금융만의 차별화된 사회적책임과 관련하여 농협금융의 존재 및 성장기반의 핵심은 고객·농업인·농축협이라면서 촘촘한 소비자 보호와 국민의 농협 구현에 농협금융이 솔선수범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농협금융그룹의 이러한 경영전략과 목표를 자회사 성과평가의 핵심항목으로 반영해 8개 자회사 대표이사와 경영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책임경영체제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