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연세대학교, 초소형 위성사업 분야 협력...미래 항공우주 기술 공동 개발
상태바
한화시스템-연세대학교, 초소형 위성사업 분야 협력...미래 항공우주 기술 공동 개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1.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위성 분야 공동 연구개발 및 사업 발굴, 연구 인력 육성 나서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장시권)이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와 손잡고 국가 자원 및 재난 관리, 국방 감시정보 자산 확보 차원에서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초소형 위성사업 분야 협력을 본격화한다.

한화시스템과 연세대학교는 23일 연세대 본관에서 장시권 대표이사와 김용학 총장을 비롯한 양 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초소형 위성사업 분야 교류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향후 양 기관은 ‘초소형 위성 센터’를 비롯한 연세대의 뛰어난 우주산업 연구 인프라와 한화시스템이 보유한 항공우주 및 레이다 분야 첨단 기술력을 적극 활용하게 된다. 

이를 통해 위성사업의 기반이 될 미래 기술 발굴과 초소형 위성 개발에 힘을 모으는 한편, 관련 연구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전문 연구 인력도 육성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과 연세대학교가 23일 연세대 본관에서 ‘초소형 위성분야 교류협력’ MoU를 체결했다. 좌측은 장시권 대표이사, 우측은 김용학 총장

앞서 연세대학교는 항공 전략 연구원 내에 '초소형 위성센터'를 설립하며, 국내 대학 중 최초로 관련 연구에 뛰어든 바 있다. 그간 축적한 연구 노하우와 인력을 한화시스템과 공유하며 초소형 위성 관련 연구 분야에서 더욱 큰 도약을 이룩한다는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국내 선두 방산전자 기업으로서 우리 군의 주요 무기체계에 탑재되는 레이다 개발로 입증된 센서 기술력을 우주 위성 분야로도 활발히 넓혀가고 있다.

다목적 실용위성 3A호 등 IR(적외선) 위성 사업에 참여해 국내 위성개발 역량 향상에 기여한 바 있으며, 전략 감시정찰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군사용 정찰위성 개발 사업(425 사업)’의 핵심 장비인 SAR(Synthetic Aperture Radar, 고성능 영상레이다) 위성 및 EO(Electro-Optical, 전자광학)/IR(Infra-Red, 적외선) 위성 탑재체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김용학 총장은 “이제 실생활에서도 초소형 위성을 활용하는 시대가 도래했다”며, “초소형 위성의 중요성이 주목 받기에 앞서 항공 전략 연구원 내에 초소형 위성 센터를 최초로 설립한 연세대학교는 앞으로도 관련 연구 개발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화시스템 장시권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국방력 증대를 위한 적극적인 R&D투자에 힘입어 우주 분야까지 아우르는 종합 레이다 체계업체로 성장해왔다”라며,“연세대학교와 긴밀히 협력함으로써, 향후 우주산업 분야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발전 가능성이 풍부한 국내 위성분야의 글로벌 기술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