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항공/물류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 "더욱더 자랑스러운 진에어를 만들어 가자"

진에어가 22일 강서구 등촌동 진에어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 11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진에어 창립 기념행사는 11번째 생일을 맞은 진에어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회사 동료 상호간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편지 낭독 시간, 앞으로의 각오와 바람을 공유하는 시간 등을 갖고, 장기근속자와 모범직원에 대한 표창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번 기념행사에는 지난해 말 입사한 신입사원 환영식도 함께 열렸다. 일반직, 승무직, 정비직 등 다양한 직군으로 구성된 신입사원들은 자신들의 패기와 포부를 보여주는 구호를 외치며 진에어 구성원으로 이번 행사에 함께 했다.

진에어 신입사원들은 다양한 항공 운송 서비스를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항이나 고객서비스센터 등에서 진행하는 현장교육을 통해 항공 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여가고 있다. 

이들은 현재 사업 확장에 대비해 다양한 이론과 실무 교육을 받고 있으며 향후 업무에 투입되어 진에어 구성원으로 역할을 다할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장 중심의 교육을 펼쳐가고 있는 진에어는 지난해 일반직, 운항 및 객실승무직, 정비직 등 전 부문에 걸쳐 437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했다. 이는 대내외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결과이며, 올해 역시 사업 성장 및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채용 규모 확대가 예상된다.

최정호 대표이사는 "앞으로의 경영환경이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기 위해 모든 임직원들이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보다 안전하고 좋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일관된 마음으로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여 더욱더 자랑스러운 진에어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창립 11주년을 맞은 진에어는 내부에서부터 새로워 지기 위해 2018년 이후 다양한 변화를 적극적으로 진행해 오고 있다.

효율적인 경영 및 의사 결정을 위한 제반 절차 개선을 완료했으며, 사업 성장과 확대에 맞춰 법무실 신설 및 변호사 추가 인력 채용,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운영, 내부비리 신고제도 도입 등 준법경영을 위한 제도개선을 시행했다.

또한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확립하기 위해 인사제도를 개선하고 사내 고충처리 시스템을 보완했다. 지난해 설립된 노동조합과 진행된 2018년 임금협상도 지난해 합의에 이르면서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이외에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참여한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 복지센터 자원봉사활동, 양천구 거주 다문화 가족 여행지원, 부산지역 소외계층 어린이 직업체험과 강서구 소재 중학교 학생들의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진에어 관계자는 "안으로는 끊임없이 새로운 변화와 개선의 노력을 다하고, 밖으로는 다양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지난 10년을 뛰어넘는 진에어가 되겠다"고 전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