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한번 데여봐서 그래"…현빈·손예진 반박에도 사그라들지 않는 의심
(사진=손예진 SNS 캡처)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이어지는 스캔들에 대중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두 사람은 이미 온라인 속 공식 커플이 되어버렸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빈과 손예진이 해외 마트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함께 찍힌 사진이 게재됐다. 지난 9일 미국 동반 여행설 이후 두 사람의 열애설이 재점화 된 것. 이에 현빈과 손예진은 다시 한번 열애설을 즉각 부인했다. 현빈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따로 있다가 미국에서 연락을 통해 만났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손예진 소속사 역시 "지인들과 같이 장을 본 것"이라며 "두 사람이 친하지만 사귀는 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현빈과 손예진의 부인에도 대중은 여전히 의심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미 두 사람이 결혼을 약속한 사이라는 근거 없는 소문도 나오고 있다. 이는 현빈과 손예진의 상황이 송중기 송혜교 부부와 닮은 듯 보이기 때문이다. 송중기 부부는 지난 2017년 동반 여행설을 부인한 뒤 한 달 만에 결혼을 발표한 바 있다. 

현빈과 손예진이 정말 단순한 친구 사이일지 사귀는 걸 숨기고 있는 상황인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럼에도 두 사람을 향한 무분별한 억측에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