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피해자들 공통점=대중들 분노↑… 신유용 미투에 빙상부터 유도까지
사진=TV조선

체육계가 2주째 뒤숭숭한 분위기다. 신유용 전 유도선수의 성폭력 피해 고백에 빙상계부터 유도계까지 지도자들의 파렴치한 행태에 대중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신유용 선수는 심석희 선수의 고백에 용기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대중들은 피해 선수들의 첫 성폭력 피해가 미성년자였던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현재 두 사람의 성폭행 피의자로 지목된 A코치와 조재범 전 코치는 각각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유용 선수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첫 피해를 입은 뒤 5년 동안, 심석희 선수는 고등학교 1학년 때 첫 피해를 입은 뒤 4년 동안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코치는 자신의 성폭행 사실이 공론화되자, 신유용 선수에게 500만원 합의금을 제시하며 일을 무마하려 했던 문자메시지가 공개되기도 했다.

두 피해 선수는 혹시 모를 피해자에게 강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들은 성폭행을 당한 것은 자신들의 잘못이 아니니 용기를 내라고 목소리를 모으고 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