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파격 신년사', 임직원 앞에서 '3대 중점추진과제' 프레젠테이션 발표
상태바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파격 신년사', 임직원 앞에서 '3대 중점추진과제' 프레젠테이션 발표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1.02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을 위해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실패하더라도 도전 장려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자”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趙成珍) 부회장이 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더 나은 삶이라는 가치를 제공하고, 성장과 변화를 통해 지속 성장하는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또 더 나은 삶이라는 가치를 끊임없이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각자의 분야에서 남다른 생각을 갖고 불가능에 도전해야 하며, 경쟁의 골든 타임을 정하고 최고의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시무식에서 ‘3대 중점추진과제’ 프레젠테이션 발표 형식으로 신년사를 발표했다. 

이에 앞서 조 부회장은 주변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에 구성원들도 공감할 수 있는 하나의 방향에 힘을 모아 집중하기 위해 지난해 말 임직원들로부터 사업운영 방향에 대한 질문과 제안을 받았고, 이를 토대로 중점추진과제를 준비했다.

조성진 부회장이 임직원 앞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 중이다.

시무식에서 조 부회장이 밝힌 중점추진과제는 ▲수익성 기반의 성장주도형 사업으로 전환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5G,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선제적 미래준비 ▲실패하더라도 도전하는 조직문화 구축 등 3가지다.

조 부회장은 고객의 눈높이를 뛰어넘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지향점으로 제시하고 이를 위한 ‘성장’과 ‘변화’의 강한 추진을 강조했다.

먼저, ‘성장’과 관련해 조 부회장은 “주력사업은 수익 극대화에 집중하면서 수익 창출을 위한 효율적 방법들을 철저하게 고민하고 실행하자”며, 효율화를 통해 확보된 자원을 육성사업에 집중 투자해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변화’와 관련해서는 조 부회장은 “지금은 성장을 위해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조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품질, 안전, 환경, 그리고 정도경영은 성장과 변화를 위한 경영의 기본”이라고 강조하며 “업무전반에 적용하고 철저하게 실행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