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모빌리티 Tech 자율주행차
콘티넨탈, 자율주행 차량 이용해 타이어 테스트...시험 정확도 높여 완성도 높은 결과 기대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은 미국 텍사스 유밸디(Uvalde)에서 최초의 무인 주행 테스트 차량을 이용한 타이어 테스트를 시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테스트는 콘티넨탈 승용 및 경상용차 타이어의 완성도를 높이는 동시에 시험 절차가 결과물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설계됐다. 테스트에 사용된 새로운 차량은 고속도로용으로 개발된 콘티넨탈의 자율주행 시스템, 크루징 쇼퍼(Cruising Chauffeur)를 탑재했다.

테스트 차량은 위성 기반 내비게이션 시스템으로 제어된다. 카메라 및 레이더 센서가 장착된 이 자율주행 차량은 트랙에 사람, 동물 또는 기타 예상치 못한 사물을 탐지하는 즉시 반응하며, 유밸디(Uvalde) 센터 개발팀은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무사고 주행 실현을 위한 콘티넨탈의 '비전제로' 전략에 기여하고 있다.

콘티넨탈의 자율주행 차량은 시험 정확도를 높이고, 테스트 트랙의 손상을 최소화한다.

니콜라이 세처(Nikolai Setzer) 콘티넨탈 경영이사회 위원 및 타이어 사업본부 총괄 사장은 "타이어의 기술 수준은 긴급한 상황에서 적절한 제동력 발휘 여부에 달려있다"면서 "자동화된 차량을 이용하는 타이어 테스트를 통해 우리는 매우 높은 완성도를 약속하는 테스트 결과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프리미엄급 품질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티넨탈의 타이어 테스트 팀장인 토마스 시크(Thomas Sych)가 이끄는 팀은 2016 년 이래 유밸디에서 미래형 타이어 테스트를 구현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시크 팀장은 "우리는 타이어의 미세한 오차까지도 식별 가능한 타이어 테스트의 자동화 및 표준화 달성을 목표로 한다"며,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각 과정을 매번 정확하고 동일하게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 차량으로 실행한 타이어 테스트는 매번 몇 센티미터의 미세한 차이가 나는 경로로 운행해 트랙의 마모를 최소화하며 유지 보수의 필요성 또한 대폭 저감한다.

토마스 시크 팀장은 "콘티넨탈의 여러 부서가 긴밀히 협력해 타이어 테스트 시제품 개발에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뤘다"며 "사람, 동물, 그리고 다른 차량 등의 예상치 못한 출현이 있을 수 있는 특수한 상황에 대응 가능한 시운전용 카메라와 레이더 시스템의 추가 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