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kt wiz선수들 홈런으로 모은 1100만 원 기탁...홈런존 프로젝트로 홈런 1개당 50만 원 적립
상태바
지니뮤직, kt wiz선수들 홈런으로 모은 1100만 원 기탁...홈런존 프로젝트로 홈런 1개당 50만 원 적립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2.17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음악플랫폼기업 지니뮤직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이순선, 이하 경기 사랑의열매)에 성금 1,1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니뮤직이 전달한 이번 성금은 2018년 시즌 동안 수원 kt wiz park(케이티 위즈 파크) 내 외야 좌측에 구성된 '지니뮤직 홈런존'으로 kt wiz(케이티 위즈) 선수가 홈런을 1개 칠 때마다 사회공헌기금 50만 원을 누적시켜 마련한 성금이다.

지니뮤직은 kt wiz와 함께 2015년부터 3회째 '홈런존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다.

지니뮤직 홈런존에 최다 홈런을 기록한 선수는 로하스 선수였으며, 총 6번의 홈런을 쳤다. 이어, 유한준 선수가 4번, 박경수 선수가 3번의 홈런을 쳤다. kt wiz 선수들의 뛰어난 활약으로 올해 22번의 지니존 홈런을 달성하며, 지니뮤직은 총 1,100만원의 기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지니뮤직은 15일(토) 경기도장애인재활협회로 성금을 전달했고, 성금은 청각장애인들이 다양한 신체적 활동과 다른 감각을 이용해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음악교육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지니뮤직 이상헌 마케팅실장은 "올해로 3년째 kt wiz 선수들의 재능기부로 뜻 깊은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