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온수관 파열, 노후화가 또 말썽…20년 이상된 배관 비율 어느정도?
상태바
안산 온수관 파열, 노후화가 또 말썽…20년 이상된 배관 비율 어느정도?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8.12.1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방송 캡처)

경기 안산시에서 온수관이 파열돼 1천100여 세대에 온수와 난방이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12일 오후 8시 35분 경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한 아파트 부근에 묻혀있던 온수관이 파열됐다. 이로 인해 인도 한복판에 뚫린 구멍에서 연기가 올라왔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1천100여 세대에 네 시간 넘게 온수와 난방이 끊기는 사태가 발생했다. 

온수관이 파열된 배경은 18년 전 설치된 강관에 부식 발생으로 물이 새어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 목동에서는 33년된 온수관이 연이어 터져 주민들이 밤 사이 불편을 겪었다.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발생한 사고에 이어 열흘 만에 세번이나 비슷한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13일 JTBC가 보도한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전국 온수관 긴급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온수관 가운데 20년 이상된 노후화된 배관은 전체 온수관 중 32%에 해당하는 686km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거리를 450km로 봐도 1.5배가 넘는 길이에 해당한다.

또 203곳에서 평균 온도보다 3도 이상 높아진 이상징후가 포착됐다. 물이나 수증기가 새고 있을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다는 정황이 나타났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