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블록체인& 핀테크
다날, 핀란드 금융기업 '페라텀'과 글로벌 핀테크 시장 공략 박차

결제전문 기업 다날이 핀란드에 본사를 둔 금융기업 페라텀(Ferratum)과 손잡고 글로벌 핀테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다날은 최근 분당구 서현동 본사에서 최병우 대표와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페라텀의 욜마(Jorma) 대표가 만나 각사의 네트워크와 기술력을 활용한 사업제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페라텀은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신용평가모델 기반으로 모바일 간편 신용대출 및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핀테크 선도기업으로, 현재 독일 증권 거래소에 상장 되어 있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 폴란드 등 25개국에 핀테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영국의 유명 여행사와 항공사 등을 가지고 있는 토마스 쿡(Thomas Cook)그룹과도 제휴를 맺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날은 유럽에서 검증 된 강력하고 차별화 된 페라텀의 신용평가 솔루션 기술을 높이 평가하고,

사업모델의 효용성과 기술력을 인정해 지난해 지분 투자를 단행 하였다. 다날은 통합결제 플랫폼 서비스에 페라텀의 빅데이터 솔루션 기술을 활용 할 계획이며, 페라텀은 다날과의 협력을 통해 아시아 시장 확장을 계획 하고 있다.

다날 관계자는 “모바일 플랫폼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페라텀의 신용평가기술 노하우와, 다날의 온오프라인 가맹점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간편결제 서비스는 물론 개인대출, 소상공인 저금리 대출서비스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고객을 상대로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금융 서비스를 제공 하는 공동사업 추진을 계획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날은 최근 자회사 미국법인을 영국 모바일 전자결제 PG 기업 보쿠(BOKU)에 매각 하며, 주주로서의 공고한 파트너 관계를 구축한 후,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을 협의하고 있으며, 페라텀과의 제휴를 통해서도 글로벌 시장 진출 협의를 지속하는 등 다날의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세계적 통합 결제 플랫폼 서비스 확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