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라이프생명, 전국 독거노인 720가구 생활안전 지원 나서
상태바
메트라이프생명, 전국 독거노인 720가구 생활안전 지원 나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2.1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트라이프생명이 전국 720가구 독거노인 생활안전 지원을 위한 활동에 나선다. 

메트라이프생명이 출연해 운영하는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지난 5일부터 21일까지 임직원 및 재무설계사들이 함께 참여하는 전사적 자원봉사 캠페인인 ‘메트라이프 전사 자원봉사활동(MetLife Volunteer Weeks)’을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소외계층인 독거노인에게 정서지원 및 생활안전 지원을 위해 마련되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임직원 및 재무설계사는 물론 일반인까지 참여를 확대하여 90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함께 한다. 서울을 비롯해 부산, 대구, 대전, 전주, 구미, 양산 등 전국적으로 총 720가구의 독거노인을 도울 계획이다.

메트라이프생명이 출연해 운영하는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지난 5일부터 21일까지 임직원 및 재무설계사들이 함께 참여하는 전사적 자원봉사 캠페인인 ‘메트라이프 전사 자원봉사활동(MetLife Volunteer Weeks)’을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메트라이프생명 제공>

먼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메트라이프생명 본사 임직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정서적 지원을 위해 어르신들과 원예식물을 만드는 시간을 가졌다. 원예식물을 만드는 과정에서 가벼운 대화로 정서적 유대감을 형성하고 소근육을 사용하는 것 만으로도 독거노인의 50% 이상이 겪고 있는 우울증을 개선시키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서 어르신들의 가정에 방문해 거주지의 안전상태를 살펴보고 겨울철 화재 예방을 위한 화재경보기와 가스누출차단기를 설치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와 함께 어르신들께서 따뜻한 겨울을 나실 수 있도록 전기장판, 이불과 같은 방한 용품을 전달하고 집안 청소 등 생활환경개선활동이 진행되었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지역사회의 독거 어르신들이 따뜻하고 건강하게 겨울을 나실 수 있도록 모든 회사 구성원은 물론 일반인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메트라이프 전사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발전과 공익 증진을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트라이프생명은 독거노인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난 2016년부터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진행해 오고 있다. 이를 위해 걸은 걸음 수만큼 기부금을 적립하는 ‘Walk To Help(워크 투 헬프)’ 캠페인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에 진행된 캠페인에는 메트라이프생명 임직원 및 재무설계사, 그리고 일반인까지 1,500여명이 참여해 총 2억 걸음을 걸어 1억 5천만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더불어 메트라이프생명 MDRT 회원들이 독거노인 지원을 위해 500만원의 성금을 모아 함께 참여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