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화웨이 창업자 딸 멍완저우 부회장, '무역전쟁 휴전' 중 미국 요청 캐나다서 체포...중국 '반발'캐나다, 미국 수사당국 요청으로 체포…이란 제재 위반 혐의 등 조사

중국 화웨이 창업자 런 정페이의 딸인 멍 완저우(孟晚舟)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캐나다에서 체포돼 미국으로 송환될 위기다.

미국 수사당국의 요청에 따라 캐나다 경찰이 체포한 것으로 중국 정부는 강력 항의하며 즉각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휴전'에 합의해 90일 무역협상에 들어간 가운데 발생한 사건으로 중국은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6일 로이터와 AFP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수사 당국은 지난 1일(현지시간) 밴쿠버에서 미국 정부 요청에 따라 멍완저우 부회장을 대(對) 이란 무역제재 규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이날 중국 봉황망(凤凰网)은 캐나다 일간지 더 글로브 앤드 메일(The Globe and Mail) 소식을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멍완저우 화웨이 CFO 겸 부회장

캐나다 법무부는 이번 체포가 미 사법당국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미국이 멍 부회장의 송환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안 맥러드(Ian McLeod) 캐나다 법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멍완저우에 대한 보석 청문회는 7일에 열릴 예정”이라며 "멍완저우가 보도 금지 요청을 했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사법당국은 멍 부회장이 송환되는 대로 뉴욕 연방법원에 출석시킬 계획이다. 

화웨이와 중국 대사관은 즉각 반발하며 석방을 요구했다.

화웨이는 성명을 통해 "회사는 멍 부회장의 혐의에 대해 파악하고 있지 않으며 이에 대한 정보를 거의 받지 못했다"며 "캐나다와 미국 사법당국이 공정한 결론에 도달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또 "화웨이는 유엔(UN), 미국, 유럽연합(EU)의 수출 규제와 제재 등을 포함해 (사업 활동을 하는) 국가의 준거법과 규정을 모두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에 창업자 런정페이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캐나다 법률을 전혀 어기지 않았음에도 (캐나다가) 미국의 요청에 따라 중국의 시민을 체포한 것을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는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로 중국은 이번 일에 대해 확고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며 강력 항의한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과 캐나다에 엄중한 항의를 전달한 상태"라며 "(양국이) 즉각 잘못을 시정하고 멍 완저우 개인의 자유를 회복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 검찰은 화웨이의 이란 제재 위반 여부를 조사해왔다. 다만 화웨이가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받는지, 조사 진행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은 2012년부터 중국 정부의 정보수집 가능성 등 통신보안을 이유로 자국 통신업체들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으며 최근에는 동맹국에도 보이콧(불매) 압박을 가하고 있다. 이미 호주와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이 화웨이 장비 사용을 금지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