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수상 팀 발표
상태바
한국인터넷진흥원,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수상 팀 발표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2.0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기반 악성코드 탐지 트랙 정탐율 96.8% 기록한 '정성균 개인팀' 우승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한국정보보호학회(회장 홍만표)와 함께 R&D 데이터셋을 활용하여 인공지능 기반의 보안위협 탐지 성능 등을 경연한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대회 수상 팀을 6일 발표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인공지능(AI) 기반 악성코드 탐지(일반부, 대학(원)생 부 별도 운영), ▲AI기반 취약점 자동탐지, ▲AI기반 안드로이드 악성 앱 탐지, ▲차량주행 데이터 기반 도난탐지 등 4개 분야에서 총 124개 팀(298명)이 참가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정보보호 R&D 데이터셋을 활용하여 개발한 기술의 성능뿐만 아니라, 기술에 활용한 아이디어·창의성 등을 최종 경연했고, KISA는 보안업계·학계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단 평가를 통해 각 분야별 1위~3위 수상 팀(총 15개 팀)을 선정했다.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단체사진

'AI기반 악성코드 탐지' 트랙은 새롭게 공개한 2만 개의 정상/악성코드를 분석·탐지하여 일반부에서 정탐율 96.8%을 기록한 '정성균 개인팀'이, 그리고 대학부에서 96.1%을 기록한 'KMU InfoSec'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AI기반 취약점 자동탐지' 트랙에서는 사람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자동화된 시스템으로 취약점을 찾는 방식으로 진행되어, 가장 높은 점수(84.01점)를 획득한 'KAIST Softsec'팀이 우승했다.

'AI기반 안드로이드 악성 앱 탐지' 트랙은 안드로이드 환경에서 작동되는 정상 및 악성 앱(4,000개) 가운데, 97.53%의 정탐율을 기록한 '너의3대는?'팀이 우승했다.

'차량주행데이터 기반 도난탐지' 트랙은 참가자들에게 850km의 주행 데이터 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기반으로 변경된 운전자를 49.98%의 정확도로 분류한 '태듕'팀이 우승했다. 
 
수상 팀에게는 상장 및 상금(총 2,700만원)과 정보보호학회 발표 혜택이 주어지며, 시상식은 오는 12월 8일, 한국정보보호학회 동계학술대회 개회식(세종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완석 인터넷진흥원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인터넷진흥원은 사이버 침해사고 현장에서 수집하고 직접 가공한 양질의 악성코드, 네트워크 공격 정보 등 R&D 데이터셋에 대한 민간 개방·공유를 확대하고, 보안기술 개발과 성능검증을 위한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대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