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사교육 없이 학교 공부만’ 2019 수능 만점자, 성적표 받고 ‘활짝’
(사진=선덕고 홈페이지)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배부되면서 만점자 사연도 함께 전해졌다. 

5일 2019 수능 성적표가 각 수험생에게 배부됐다. 올해 수능만점자는 9명이다. 그중 백혈병 투병을 하면서도 공부에 전념해 만점을 받은 김지명 군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뜨겁다. 

김 군은 투병으로 몸이 힘들 때면 쉬고, 조금 나아지면 공부에 전념하면서 고교시절을 보냈다. 고3 때는 1년 내내 하루 15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면서 자율학습과 인터넷 강의만으로 공부했다. 

김 군의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상에는 한 달 수백만원의 사교육비를 쓰는 이들에 대한 질타도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onet**** 월 500만원씩 쓰면서 아무리 하라고 밀어줘도 본인 의지가 없고 머리가 받쳐주지 못하면 부모 욕심일 뿐. 할 놈들은 엄마가 식당까지 하면서 자료만 프린터 해줘도 만점 받는다. 고로 사교육 거품이고 낭비이다. 면접 논술 에 이어 진학지도 컨설팅에 300만원이라니 참” “rlaw**** 의욕 없는 아이들에게 사교육은 정말 돈 낭비다. 나도 겪었었고… 훌륭한 어머니에 훌륭한 아들이네. 건강 잃지 말고 멋진 인재가 되길”이라며 사교육에 대한 탄식을 쏟아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 군의 사연에 감동을 받은 이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wise**** 지명 군 이야기 정말 감동적이네요. 남의 아들인데도 이리 대견하고 안아주고 싶은데 지명 군 어머니께서는 얼마나 기쁘실지. 아픈 아들 때문에 그 수많은 날들을 눈물로 보내셨을 텐데 지금 정말 행복하시죠? 순수한 청년 지명 군! 정말 좋은 의사될 거라고 확신합니다” “agai**** 내가 쓰레기같이 버린 하루하루를 반성하게 만드는 너무 훌륭한 학생입니다. 꼭 훌륭한 의사선생님이 되실겁니다”라는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