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홍현희, 시모 도 넘은 비하? 알고보니 제이쓴 노린 '고도의 전략'
(사진=TV조선)

홍현희의 시가 생활 적응기가 방송을 통해 그려졌다.

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홍현희 시모는 홍현희 첫인상을 묻는 질문에 "아들이 정신 나간 줄 알았다"고 해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 발언에 일부 시청자들은 제이쓴의 외모를 비교하는가 하면 한 가정의 소중한 딸인 홍현희에게 할 말이 아니라는 지적을 내놓는다.

하지만 여기에 반전이 있다. 제이쓴이 부모에게 홍현희를 소개하면서 고도의 전략을 쓴 사실이 일찍이 밝혀진 바 있기 때문. 이는 박나래 입을 통해 알려졌다. 박나래는 제이쓴 홍현희 집을 방문한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제이쓴이 진짜로 똑똑한 게 부모님께 홍현희 오랑캐 분장 사진만 보여줬다"며 "분장 사진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까 너무 예쁜 거다"라고 일화를 전했다.

제이쓴 역시 당시 방송에서 "우리 부모님께서 현희 너무 예뻐하신다. 너무 귀엽다고"라고 애정을 드러냈고 "우리 집이랑 같이 잘 어울리니까 너무 좋더라"고 말한 바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