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2019 수능 등급컷] 평가원 고개숙이게 한 '최악의 1교시'…만점자 4% 유지하려다 무리수?
(사진=한국교육과정평가원 제공)

2019 수능 등급컷이 공개된 가운데 국어영역과 영어영역에서 역대급 난도였음이 그대로 드러났다.

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공개한 2019 수능 등급컷이 공개된 가운데 국어영역 1등급 표준점수가 지난해 128점보다도 4점이나 올라가면서 역대급 난도였음이 그대로 나타났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올해 수능 난도에 대해 수험생과 학부모에게 사과했다. 특히 논란의 중심이었던 31번 문제에 대해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 통렬히 반성하고 있다"는 뜻을 밝혔다.

2019 수능 등급컷이 공개되기 전부터 국어영역은 지문과 문항의 길이가 너무 길었다는 비판이 강하게 제기됐고, 그 중 31번 문제는 선생님들도 풀기 어려웠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였다. 

앞서 이범 교육평론가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어영역은 최근 15년 중 가장 어려웠다"고 평했다. 

논란의 31번 문제에 대해 "출제자가 만점자가 너무 많이 나올경우 비난의 압력을 느낀다. 그래서 실수로 지나치게 어려운 문제가 나오는 일이 구조적으로 발생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 "어떤 과목별로 만점자가 4%를 넘어가게 되면 하나만 틀려도 2등급이 된다. 쉬운 기조를 유지하면서 어렵지도 않게, 그리고 만점자가 4%가 넘지 않게 문제를 조절하는 일은 쉽지가 않다"고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