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이케아 파트너십 구축...이케아 스마트 전구와 사물인터넷 플랫폼 연동
상태바
샤오미-이케아 파트너십 구축...이케아 스마트 전구와 사물인터넷 플랫폼 연동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2.0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샤오미가 지난 28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연례 개발자 회의 MIDC 2018에서 스웨덴 가구 업체 이케아(IKEA)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올해 12월부터 중국 내 이케아의 스마트 전구 전 제품이 샤오미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과 연동될 예정이다. 이케아가 중국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샤오미는 현재까지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제외한 1억 3000만 개 이상의 스마트 기기를 연결했으며, 2018년 9월 30일 기준으로 매일 전 세계 200여 개 국가 및 지역에 위치한 2000만 개 이상의 제품에 연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미 1억개 이상의 기기가 샤오미의 AI 음성인식 비서 샤오아이(Xiao Ai)로 연결돼 있고, 샤오아이의 월간 사용자 수는 3400만을 넘어섰다.

샤오미 레이 쥔(Lei Jun) 최고경영자(CEO)가 MIDC 2018에서 발표하고 있다

샤오미 IoT 플랫폼 사업부 대표 판 디엔(Fan Dian)은 "샤오미와 이케아는 서로 유사한 가치를 공유하고 있으며, 이번 협력 관계를 통해 스마트홈 사업 분야의 발전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케아 리테일 차이나의 CEO 겸 회장인 안나 폴락 쿨리거(Anna Pawlak-Kuliga)는 "본 파트너십을 통해 전 세계 고객들에게 더욱 스마트한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양사 모두 큰 혜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달부터 중국을 시작으로 이케아의 스마트 전구 전 제품은 샤오미의 IoT 플랫폼에 연결되며 샤오아이 음성인식 비서, 미홈(Mi Home) 앱 등 샤오미 솔루션을 통해 제어될 수 있다. 

또한 본 전구는 스마트홈 관리를 위한 센서 및 가전제품 등 기타 샤오미 IoT 기기와도 호환되고, 지그비(ZigBee) 프로토콜을 활용한 미 컨트롤 허브(Mi Control Hub)에 연결될 예정이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