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60년 넘어 영속하는 기업 되도록 협력사들과 힘 모아 도전할 것"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협력사와 상생 협력을 더욱 강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21일 조성진 부회장은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2018년 LG전자 협력회 워크숍'에 참석해 "LG전자는 지난 60년간 변화와 혁신, 상생협력을 통해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장해왔다"며 "60년을 넘어 영속하는 기업이 되도록 협력사들과 힘을 모아 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협력사의 생산라인 자동화와 정보화시스템 구축을 확대하는 등 LG전자가 축적한 노하우를 적극 전수하겠다"며, "다양한 혁신 기술들을 경영전반에 접목해 LG전자와 함께 다가오는 융복합 시대를 선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LG전자는 올해 국내 협력사를 대상으로 진행했던 생산라인 효율화와 정보화시스템 구축을 내년부터 해외 협력사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협력사는 생산설비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공정의 복잡성도 제거해 제조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다.

서울 강서구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2018년 LG전자 협력회 워크숍’에서 LG전자 경영진과 협력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력회 워크숍에는 조 부회장을 비롯해 글로벌생산부문장 한주우 부사장,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 LG전자 경영진을 비롯해 98개 주요 협력사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협력회는 LG전자 협력사들의 모임이다.

LG전자는 이날 워크숍에서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진행한 상생협력 활동과 제조 관련 혁신사례를 소개하고, 내년도 경제전망과 주요 추진과제 등을 공유했다.

LG전자는 ▲기술혁신 ▲품질혁신 ▲원가혁신 ▲모범경영 등 4개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18개 업체를 'LG전자 최우수 협력사(Best Supplier Award)'로 선정하고 시상했다. 또 올 한해 협력사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참석한 협력사 대표들에게 인공지능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씽큐(ThinQ)를 전달했다.

한편, LG전자는 협력사가 융복합 시대를 대비해 다양한 혁신 기술을 경영전반에 접목할 수 있도록 ▲제조혁신을 위한 컨설팅 지원 ▲무이자·저금리 대출 ▲신부품 개발 지원 ▲무료 교육 지원 등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협력사의 부품 경쟁력이 강화되고, 결과적으로 LG전자의 사업 경쟁력이 높아지는 등 선순환의 상생 파트너십이 견고해지고 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