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인천 중학생 추락사, 열네살 言 믿기 힘든 지경…물음표로 남은 정황 셋
(사진=채널A 방송화면)

인천 중학생 추락사 이후 파장이 더욱 커지고 있다.

19일 경찰은 가해 학생이 입고 있던 외투가 피해자 것이라 지목한 가족 주장에 따라 해당 외투를 돌려주기로 결정했다. 이와 더불어 인천 중학생 추락사 후 나온 진술에서 의문점이 더해지면서 사건에 대한 주목도는 더욱 높아진 상황이다.

무엇보다 인천 중학생 추락사는 경비원이 시신 상태에 의문을 드러낸 점과 더불어 폭행 계기부터, 장소에 접근하기 어려운 점 등까지 더해지면서 여론의 의혹을 키우고 있다.

우선 경비원은 A군 시신이 깜짝 놀랄 정도로 차가웠다는 점을 밝힌 바다. 이에 대해 당시 출동한 응급대원은 채널A '사건 상황실'을 통해 "거의 심정지 상태라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는 말 외에 다른 정황이나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런가 하면 폭행이 행해진 장소도 의문점으로 남는다. 평소 해당 아파트 옥상이 잠겨 있었다는 것이 아파트 측 설명. 다만 외부 계단을 통해 올라갈 수 있어 계단과 옥상 난간 틈을 통해 학생들이 올라간 것으로 추정됐다. 이로 인해 가해자들과 피해자가 옥상까지 향하는 데에도 적잖은 소란이 있었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 역시 사고보다는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김은배 전 서울청 국제범죄수사팀장은 '사건 상황실'을 통해 추락이 사망 전인가, 후인가에 대해 생체 반응으로 알 수 있다면서 진술보다는 부검 및 휴대전화 수사로 윤곽이 밝혀질 것이라 언급했다.

현재로서는 가해자들의 말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다. 가해자들은 사망한 A군이 누군가의 아버지를 욕했고 이를 SNS에 올렸다면서 이 때문에 폭행을 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이조차 믿을 수 없다는 의견이 속출한다. 가해 학생들이 처음 A군이 갑작스러운 심경 변화로 추락을 택했고 자신들은 말리려 했다고 미리 상의한 진술을 한 탓이다. 이들의 파렴치한 거짓은 폐쇄회로TV를 통해 드러났기에 A군이 폭행을 당하게 된 연유도 다른 것 아니냐는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