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BBQ, 황금올리브등 3가지 메뉴 가격 기습 인상1년전 무산된 인상 다시 추진... 19일부터 올린 가격 적용
BBQ는 19일부터 대표 메뉴인 황금올리브등 3가지 치킨 메뉴의 가격을 2000원 인상하기로 했다.(사진-BBQ 홈페이지)

치킨 프랜차이즈 BBQ가 19일부터 대표 메뉴인 '황금올리브' 가격을 2000원 올리는 등 기습적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BBQ는 최근 이와 같은 방침을 확정하고, 18일 가맹점주에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상 품목과 인상 폭은 황금올리브가 기존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2000원, 써프라이드가 1만8900원에서 1만9900원으로 1000원, '자메이카 통다리 구이'는 1만7500원에서 1만9500원으로 2000원씩 오른다.

따라서 소비자들은 배달비를 포함해 약 2만원에 치킨을 구입하게 돼 반발이 예상된다.

BBQ는 지난해 5월과 6월 각각 가격 인상을 단행했으나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가맹사업법 위반 관련해 조사를 받으며 다시 원위치 한 바 있다.

교촌과 bhc, 네네치킨 등 경쟁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아직 가격 인상을 결정하지는 않았지만, 상향 평준화되는 치킨 업계 특성상 연 이은 가격 인상이 예상되고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