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코리아, 개별 서비스를 '에코 서비스'로 통합 운영...글로벌 브랜드 확장 전략
상태바
후오비코리아, 개별 서비스를 '에코 서비스'로 통합 운영...글로벌 브랜드 확장 전략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1.1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오비 그룹이 운영하는 마이닝 서비스, 클라우드, 월렛, 챗 등 서비스가 '후오비 에코 서비스'로 통합된다.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는 후오비 그룹이 글로벌 브랜드 확장 전략에 따라 각기 분리하여 운영하던 다양한 서비스를 ‘후오비 에코 서비스’로 통합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개편은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후오비 그룹은 현재 마이닝 서비스인 후오비 풀 외에도 거래소를 쉽게 설립 및 운영할 수 있는 후오비 클라우드,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후오비 월렛, 텔레그램 메신저 기반으로 개발되어 활동량에 따라 토큰을 배당받을 수 있는 후오비 챗 등을 운영하고 있다. 

왕 룬 후오비 에코 대표

또한 블록체인 프로젝트 및 기업에 투자하는 후오비 에코와 캐피탈 등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활성화를 위해 운영하던 다양한 서비스를 최근 후오비 에코 서비스로 통합했다. 이와 함께 블록체인 관련 뉴스를 소개하던 후오비 뉴스를 ‘후오비 인포(Huobi info)’로 개편하여 콘텐츠 및 서비스의 양적·질적인 성장을 이루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후오비 에코 서비스 중에서 가장 화제를 모으고 있는 서비스는 후오비 풀이다. 후오비 풀은 3분기 영업이익이 82만5744달러로 2분기 21만3243달러 대비 287% 증가했으며, 현재 하락중인 블록체인 산업과 비교하여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오세경 후오비 코리아 커뮤니케이션실 실장은 “후오비 그룹의 주요 서비스 중에서 일부 서비스는 국내에서 제공할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 및 법률 검토를 진행 중”이라며 “시장의 반응에 따라 서비스 제공 시기가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오비 코리아는 투자자들에게 좀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