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쏘카, 자율 주행과 정밀 지도 기술 발전 위해 협력
상태바
네이버랩스-쏘카, 자율 주행과 정밀 지도 기술 발전 위해 협력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1.1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랩스(대표 송창현)는 카쉐어링 기업 쏘카(대표 이재웅)와 자율주행기술 기반  운전자 보조기술 및 정밀지도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네이버랩스와 쏘카는 각자의 전문 역량을 결합시켜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랩스는 ▲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및 차세대 내비게이션 사업 발굴 ▲ 정밀 지도 개발을 담당한다. 

ADAS는 운전자 부주의로 인한 사고 가능성을 경감시켜주는 시스템으로 차로 이탈 및 충돌 경보, 교통표지판 인식 등의 기능을 갖췄다. 

네이버랩스는 그동안 축적해 온 자율주행기술 노하우를 ADAS로 구현하여 쏘카의 안전운행에 기여할 예정이다. 더불어 지난 DEVEIW 2018에서 발표한 정밀지도 및 위치인식 플랫폼 xDM (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 Platform)과 쏘카 차량을 연동시켜 실제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다이나믹 지도를 구현해 쏘카의 고객들이 빠르고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한다.

수집된 도로환경 정보를 xDM 에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디지털 트윈 (Digital Twin) 생태계 구축을 위해 쏘카는 공유차량 데이터를 네이버랩스에 공유하여 자율주행 그리고 정밀지도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는 "쏘카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및 정밀지도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면서 "일상과 기술을 연결시켜 기술의 참된 가치가 발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쏘카의 이재웅 대표​​​​는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기술 발전을 앞당기고, 발전된 기술과 서비스를 플랫폼에서 경험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들고자 한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혁신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