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넷플릭스와 IPTV 단독 파트너십 계약...홈미디어 사업 경쟁력 강화 나서
상태바
LG유플러스, 넷플릭스와 IPTV 단독 파트너십 계약...홈미디어 사업 경쟁력 강화 나서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1.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자사 IPTV인 U+tv에서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인 넷플릭스(Netflix) 콘텐츠를 16일부터 제공한다. 또 핵심 서비스와 콘텐츠를 고객이 쉽게 경험하도록 U+tv UI도 개편해 12월 중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 IPTV 부문 단독 파트너십 계약에 따라 국내 IPTV 중에서는 LG유플러스에서만 넷플릭스 이용이 가능하다. U+tv 이용 고객들은 국내 자체제작 넷플릭스 콘텐츠는 물론 하우스 오브 카드, 기묘한 이야기,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 등 오리지널 시리즈와 해외 콘텐츠인 미드, 영드 일드, 영화, 다큐멘터리까지 IPTV 대형 화면에서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U+tv 고객들이 셋톱 교체 또는 추가기기 연결없이 편리하게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셋톱 자동 업그레이드 방식으로 IPTV에 서비스를 탑재했다. 리모콘에도 넷플릭스 바로가기 버튼을 추가해 원스톱으로 서비스에 접속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는 UHD2 셋톱 이용고객 107만 명을 대상으로 넷플릭스를 우선 제공하고 추후 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LG유플러스 홈미디어부문장 송구영 전무는 "넷플릭스와의 제휴는 U+tv 이용고객들의 콘텐츠 선택권이 한층 확대된 데 의의가 크다"며 "아이들나라 서비스와 함께 U+tv의 ‘젊은’ 브랜드 이미지 강화 및 IPTV 사업성장의 견인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 콘텐츠 뿐만 아니라 지난해 출시한 영유아 서비스 플랫폼 '아이들나라' 등 핵심 서비스와 신규 콘텐츠의 특장점을 고객이 제대로 경험할 수 있도록 UI를 개편한다.

우선, 개별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한다. 한 화면에 VOD(영화/TV방송), 아이들나라, 넷플릭스, TV앱 메뉴를 각각 분리 표시해 리모콘 홈 키로 원하는 서비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 내용을 시각화하여 풍부한 정보를 전달한다. VOD를 선택하면 화면을 가득 채우는 콘텐츠 관련 이미지와 함께 예고편이 자동 재생된다. 콘텐츠를 리모콘으로 매번 클릭하지 않더라도 제목, 줄거리, 시청시간 등 콘텐츠 세부 내용을 화면에 표시해 줘 보다 간편하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콘텐츠 추천 기능도 강화한다. 현행 140개 키워드 조합, 고객 본인이 시청한 콘텐츠 이력을 바탕으로 한 추천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하여 빅데이터 기반 1,000개 키워드 조합과 자신의 콘텐츠 시청 이력, 취향이 비슷한 고객의 시청이력까지 종합해 현재 4개의 추천목록을 17개로 확대한다.

홈미디어 사업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빅데이터 기반 고객 맞춤형 UI 개편과 넷플릭스 콘텐츠 수급을 통한 차별화로 IPTV 사업수익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서비스 론칭에 앞서 LG유플러스가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조사 대상 고객 중 25%가 최근 2개월 내 넷플릭스 이용 경험이 있으며, 이중 77%는 TV의 큰 화면으로 넷플릭스 콘텐츠를 시청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어린 자녀를 둔 30~40대 고객을 대상으로 선보인 '아이들나라'가 큰 성공을 거둔데 이어, 확고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넷플릭스 서비스를 통해 영화나 해외 드라마를 즐기는 콘텐츠 고관여 고객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LG유플러스는 전망했다.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넷플릭스 3개월 이용권 제공 프로모션을 IPTV 넷플릭스 론칭을 기념해 U+tv 이용 고객에까지 확대한다.

이에 따라 U+인터넷 이용 고객 중 U+tv 고급형 또는 VOD고급형 요금제에 12월 31일까지 가입하는 고객은 가입일로부터 3개월간 넷플릭스 콘텐츠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은 리모콘 넷플릭스 바로가기 버튼을 누르거나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을 누르고 "넷플릭스 틀어줘"라고 말하면 구글 AI 음성비서 기술을 통해 넷플릭스 첫 화면으로 접속된다. 또 리모콘 구글 어시스턴트 버튼을 누르고 넷플릭스 콘텐츠명을 말하면 원하는 콘텐츠를 즉시 감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리모콘에 “넷플릭스에서 ‘기묘한 이야기’ 틀어줘”라고 말하면 기묘한 이야기가 바로 재생되며 영상 시청을 중단하더라도 다음 접속 시 보던 부분부터 이어서 볼 수도 있다.

LG유플러스는 구글 어시스턴트와 리모콘 바로가기 버튼을 통해 U+tv에서 가장 편리하게 넷플릭스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 이용요금은 통신비와 함께 청구되므로 스마트TV, PC 등 다른 기기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때와 달리 결제를 위해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