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또 하나의 마을' 찾아 농촌일손돕기 나서
상태바
NH농협은행, '또 하나의 마을' 찾아 농촌일손돕기 나서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1.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이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대훈 은행장을 시작으로 강태영 올원뱅크사업부 부장, 이성섭 개인고객부 부장 등이 '또 하나의 마을' 명예 이장으로 위촉됐고, 직원들과 함께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18일 이대훈 은행장을 시작으로 전사적인 농촌손돕기를 전개하고 있으며, 올원뱅크사업부와 개인고객부 직원들도 「또 하나의 마을」 을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운동은 기업CEO 및 단체장 등을 농촌마을의 「명예이장」 으로 위촉하고 소속 임·직원을 「명예주민」으로 참여시켜 상호 교감과 인정을 나누며 마을의 숙원사업을 지원하는 등 점차 활력을 잃어 가는 농촌마을에 「또 하나의 마을」 을 만들어 도농협동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하는 운동이다. 

(첫번째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NH농협은행 올원뱅크사업부 강태영 부장을 비롯한 부서 직원들이 강원도 춘천시 구암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마을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은행 제공>

지난 7일 올원뱅크사업부 강태영 부장을 비롯한 직원들은 강원도 춘천시 동산면에 위치한 구암 마을을 찾아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명예이장 위촉식을 갖고 강태영 부장을 명예이장으로, 직원들을 명예주민으로 임명하였다. 또한, 마을회관에 노래방 기기를 전달하고, 인근 농가를 찾아 가지 수확과 폐비닐 정리를 했다. 

한편, 지난 9일 개인고객부 이성섭 부장과 직원들은 「또 하나의 마을」 인 경기도 양주시 남면에 위치한 맹골마을을 찾아 고구마 수확과 농산물 구입행사를 실시하고, 미리 준비해간 삼계탕과 김치로 마을주민들과 식사를 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태영 NH농협은행 올원뱅크사업부장은 “이번 행사가 도농간 동반자 관계로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농가가 겪고 있는 고충에 더욱 관심을 갖고 실질적 교류를 통한 農心 전달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