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한전KDN, 유럽에서 한국 에너지ICT 기술을 뽐내다유럽 최대 스마트 에너지 전시회 ‘유러피안 유틸리티 위크 2018’ 참가
한전KDN은 11월 6일부터 8일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되는 ‘유러피안 유틸리티 위크 2018'에 참가했다.

한전KDN이 유럽 최대 스마트 에너지 전시회에서 한국의 에너지ICT 기술을 뽐냈다.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11월 6일부터 8일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되는 ‘유러피안 유틸리티 위크 2018’'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유러피안 유틸리티 위크 2018’는 유럽 최대 규모의 스마트 에너지 전문 전시회로 세계주요 전력ICT 기업들이 참가하며 스마트 에너지관련 최신기술과 제품동향 등 관련 산업 시장 전망 및 공유가 가능한 전시회로 올해는 100개국 6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전 세계 약 2만50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한다.

한전KDN은 이번 전시회에 미래 배전운영시스템을 구현한 지능형 배전계통 운영시스템 5종(차세대 배전지능화 시스템, 분산형전원 종합운영시스템, AMI Gateway, AMI 연계 e-IoT Gateway, 태양광 발전 관제 시스템)을 비롯해, MG-EMS(Micro Grid Energy Management System), 배전 지하시설물 감시 시스템 등 총 7개의 최신 에너지ICT제품․솔루션을 선보인다.
 
한전KDN은 유럽 최대 규모, 약 300여명의 해외바이어와 전문가들이 방문하는 이번 전시회의 참가를 발판삼아 해외바이어 발굴과 유럽시장 판로 개척 등 해외사업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예정이다.

한전KDN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는 미래배전계통전반에 걸친 통합 솔루션을 모두 선보이고 있다"며, "유러피안 유틸리티 위크 2018은 세계적인 규모의 전시회인 만큼, KDN의 기술력을 해외 시장에 널리 알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의 뛰어난 배전, 전력IoT, 스마트그리드 분야 등 해외 시장 개척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