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bcg 경피용, 무료 내피용 제한적 공급에 비싸게 맞힌 ‘독’…정부 권장 예방접종이 왜?
bcg 경피용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식약처가 회수에 나섰다. (사진=식약처)

bcg경피용 백신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정부가 회수에 나섰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 균주의 경피용 건조 BCG 백신을 회수한다고 밝혔다. 일본 후생성이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되는 BCG 백신의 첨부 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조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생후 1개월 이내 모든 신생아에게 BCG 접종을 권고한다. 피내용(주사)과 경피용(도장)이 있는데 정부는 피내용 BCG를 무료 접종으로 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여론은 들끓고 있다. 신생아 때부터 맞추는 bcg 중 고가를 지불해야 하는 종류가 경피용이었던 탓에 ‘돈 주고 독을 맞혔다’며 울분을 터트리는 분위기다. 

인터넷상에는 “love**** 작년에 돈까지 내고 경피 맞췄는데 뭐 어쩌라는 건지. 우리 아기 부작용 같은 거 없었으니까 이상 없는 건가요? 다른 아가들도 이상 없는 건가요? 아 진짜 애들 것 가지고 장난 그만 쳤으면” “nrke**** 정부에서 권장하는 예방접종 성분검사도 없이 신생아에게 접종하는 게 어딨나요? 일본서 통지해야만 아는 거면 어떡하나요?” “dbwl**** 피내용 맞추고 싶었는데 백신이 없대서 경피용 맞힘. 어이없네요” “cse3**** 회수조취만 할 게 아니라 이미 맞은 아이들에 대한 보상이든 뭐든 해줘야 되는거 아닌가요? 이미 맞은 애들에게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 책임질 건데요?”라며 답답함을 호소하는 댓글이 줄 잇고 있다. 

경피용 bcg가 내피용 bcg와 달리 비용이 들어가는 데도 불구하고 더 많은 선택을 하는 이유는 제한적 공급 탓이다. 내피용 bcg는 보건소 등 한정된 곳에서만 맞을 수 있는 탓에 맞벌이 부부들이 선택할 수 있는 여력의 전무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