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CJ CGV와 스마트 영화관 구축 앞장...ICT 역량과 공간 구현 노하우 공유
상태바
KT, CJ CGV와 스마트 영화관 구축 앞장...ICT 역량과 공간 구현 노하우 공유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1.0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협약을 맺고 양사 대표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왼쪽 KT 마케팅 부문장 이필재 부사장, 오른쪽 CJ CGV 최병환 대표)

KT(회장 황창규)는 CJ CGV(대표이사 최병환)와 '마케팅 제휴 확대 및 ICT 기반의 스마트 영화관 구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KT 광화문 사옥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 CJ CGV 최병환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영화 외 게임,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 공동 제공 및 활성화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협력 ▲고객 편의 제공을 위한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스마트 영화관 구현 ▲양사 사회 공헌 활동 연계한 청소년 대상 문화생활 저변 확대 등을 추진한다.

양사는 독립·예술 영화 및 게임, 음악, 스포츠 등 다양한 양질의 올레tv 콘텐츠를 극장과 IPTV에서 즐길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한다. 지난달 CGV 상영관과 올레tv 모바일에서 시범 중계한 바 있는 '아프리카TV 스타리그(ASL) 시즌6' 결승전처럼 오는 12월 열리는 '2018 KPMA(Korea Popular Music Award)' 생중계를 시작으로 영화 외 다양한 콘텐츠를 상영할 예정이다.

또 KT의 5G, 인공지능(AI) 등 ICT 기술을 활용해 편리한 '스마트 영화관'을 구현하기 위한 협력을 진행한다. 또 양사의 AR, VR 기술과 영업력 기반으로 해외 사업도 협력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연계해 정보 격차 해소 및 문화생활 저변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 KT의 기가스토리 '5G 찾아가는 영화관'과 CGV의 '토토의 작업실'과 연계해 극장이 없는 문화 소외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영화 상영과 인문사회·직업 특강을 제공한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경쟁·대체 관계로 인식되었던 극장과 TV 플랫폼 사업자와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양사가 보유한 역량과 인프라를 활용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