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10년 자매결연 삼배리 마을 특산품 판매 장터 열어
상태바
신한카드, 10년 자매결연 삼배리 마을 특산품 판매 장터 열어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1.0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가 지난 2006년 1사(社) 1촌(村) 결연을 맺은 강원도 삼배리 마을 특산물을 판매하는 장터 행사를 서울 본사에서 진행했다. 

신한카드는 강원도 횡성군 삼배리 마을의 특산품 장터를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삼배리는 지난 2006년 신한카드와 1사(社) 1촌(村) 결연을 맺은 마을로, 이번 장터는 삼배리의 소득 증진은 물론, 장터를 찾은 일반 시민과 신한카드 임직원들에게 강원도 청정 농축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소개하기 위해 준비됐다.

신한카드는 지난 2006년 신한카드와 1사(社) 1촌(村) 결연을 맺은 강원도 횡성군 삼배리 마을의 특산품 장터를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신한카드 제공>

이번 장터에는 삼배리에서 직접 키운 횡성 한우와 함께 지역 특산물인 쌀 등 각종 곡물, 산나물, 청정 지역에서 재배한 배추와 양념으로 담근 김치, 참기름, 고구마 등 각종 농축산물이 판매됐다.

중간 유통 과정이 없어 최상의 신선도와 품질을 자랑하는 특산품을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기회여서 장터를 찾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삼배리 특산품은 오는 11월 8일에 서울 태평로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리는 신한금융그룹 1사 1촌 판매 장터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이 행사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계열사가 각각 1사 1촌 인연을 맺은 마을의 특산품을 판매하는 장터로 지난 200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2016년 결연 10주년을 맞아 삼배리 특산품 브랜드인 ‘삼배리 맑은식탁’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브랜드 로고와 상품 패키지, 블로그를 제작해 기부한 바 있다.

브랜드 로고는 삼배리(三培理) 이름을 상징하는 세 개의 봉우리와 마을 대표 농산물인 쌀을 심플하고 친근하게 표현해 삼배리 주민들에게 호응을 얻었으며, 현재 삼배리에서 생산하고 있는 모든 농축산품 포장 등에 쓰이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 1사 1촌 결연은 임직원들이 마을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재능기부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특산품 장터도 함께 진행한다는 특징이 있다”며 “특히 장터는 삼배리 주민들이 신한카드와의 인연을 소중히 여겨 판매가를 낮추면서도 매년 진행하는 만큼 신한카드로서도 더욱 감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