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유럽의회 방문...개인정보보호 분야 의견 교환
상태바
네이버, 유럽의회 방문...개인정보보호 분야 의견 교환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1.0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 그린팩토리를 방문한 유럽의회 LIBE 대표단이 네이버 한성숙 대표, 이진규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등 관계자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네이버는 유럽의회 시민자유·사법·내무위원회(European Parliament Civil Liberties, Justice and Home affairs committee 이하 LIBE) 대표단과 만나 유럽 지역에서 진행 중인 사업 등을 소개, 개인정보보호 분야에 대해 상호 간 의견을 교환했다고 1일 밝혔다.

LIBE는 유럽의회 22개 상임위원회 중 개인정보보호 분야를 담당하는 위원회로, GDPR에서 금지하고 있는 개인정보 역외이전의 예외 조치를 인정하는 '적정성 평가'와 관련해 한국을 방문, 정부부처 및 관련 업계와 만나고 있다.

이번 방문은 네이버와 의견을 나누고 싶다는 LIBE 측의 요청에 의해 클로드 모라에스 LIBE 위원장 등 5인의 대표단은 직접 네이버 그린팩토리를 방문해 네이버 한성숙 대표와 이진규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등을 만났다. 네이버의 개인정보보호 정책과 현황, 적정성 평가 등 전반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네이버는 2010년부터 ▲PIMS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ISMS정보보호 관리체계 ▲ISO/IEC 27017∙27018 ▲PCI-DSS ▲SOC 2, 3 등을 인증받고 있으며,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관련 요구사항을 엄격히 준수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측은 한국과 EU가 인터넷 기업들의 개인정보보호 체계에 대한 상호간 믿음을 통해 사용자 신뢰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국경 없는 인터넷 시장에서 인터넷 기업의 경쟁력은 사용자 신뢰와 데이터 활용 능력으로부터 나온다"며 "다양한 경험과 우수한 실력을 갖춘 국내 스타트업들과 함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