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가전
이윤태 삼성전기 사장, "'Back to the Basic! 현장중심·실행력·미래준비'로 100년 기업 준비하자"창립 45주년 맞아 과거를 돌아보고 미래를 준비하는 다양한 행사 개최

삼성전기(대표이사 이윤태 사장)는 지난 1일 창립 45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고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  

창립기념식에서 이윤태 사장은 "선배들과 여러분의 노력으로 전반전에 해당하는 45년을 잘 보냈다. 변화, 혁신, 도전을 바탕으로 핵심역량을 확보해 세계적인 부품회사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확실히 구축했다"며 임직원 노고를 치하했다.

이어 "삼성전기가 현재의 1.0에서 2.0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Back to the Basic의 자세가 필요하다. 제조업의 근간인 현장을 중시하고, 주어진 목표는 반드시 달성하는 실행력, 시장과 기술의 메가트렌드(Mega Trend)를 철저히 분석하여 미래를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이윤태 사장이 사진전을 둘러보고 있다

삼성전기는 풍성한 행사를 열어 창립 45주년을 기념했다.

우수 사원 45명을 선발해 CIC(Change Innovate Challenge)상을 수여했다. 포상으로 중국 심천, 싱가포르, 독일, 실리콘밸리 등 변화의 중심을 탐방, 고객이 추구하는 가치와 치열한 시장의 경쟁 상황를 직접 확인하며 위기의식과 '나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를 느끼는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45년간 임직원들이 보유해온 다양한 사진을 '히스토리 사진전'으로 구성했으며 해외법인에도 디지털 사진전으로 만들어 성장 역사를 함께 공유했다.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역대 CEO(윤종용, 이형도, 강호문 등)들이 후배 임직원들에게 전하는 조언과 당부사항을 영상 인터뷰로 만들어 시청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실시했다. 특히 이윤태 사장은 임직원 기부금으로 2016년 설립한 수원 글로벌 청소년 드림센터를 방문해, 다문화 청소년들이 가진 진로 고민에 대해 인생선배로서 'Dream Talk'의 시간을 가졌고, 탁구대, 에어하키 등 실내 운동기기를 선물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