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영국서 5G·와이파이 기술력 입증
상태바
KT, 영국서 5G·와이파이 기술력 입증
  • 정동진 기자
  • 승인 2018.11.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World Communication Award)에서 ‘5G 리더십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왼쪽부터 사회자 제이 레이너(Jay Raynar), KT 네트워크부문 구재형 상무, 플럼(Plum) 컨설팅 대표 토니 러벤더(Tony Lavender)

KT는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토탈 텔레콤 주관의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World Communication Award)’와 WBA 주관 'WBA Industry Awards 2018'에서 각각 5G 리더십상과 최우수 선도 사업자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 20회째를 맞이한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는 글로벌 ICT 리서치 기관인 토탈 텔레콤(Total Telecom) 주관의 우수 통신기업 대상 시상식이다. 올해는 5G, AI, Enterprise, 마케팅, IoT를 비롯해 총 25개 부문에서 세계 최고의 기업을 선정했으며, 월드 커뮤니케이션 어워드에서 국내 사업자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5G 리더십상 수상은 KT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세계 최초 5G 서비스와 준비과정에서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함께 만든 '평창 5G 규격'을 기반으로 글로벌 5G 표준화와 5G 상용시점을 앞당기는 데 역할을 한 KT의 5G 리더십을 높게 평가받은 결과이다.

KT는 현재 NSA(Non-Standalone)기반 5G 상용 서비스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가상화 기술을 5G에 접목하고, '5G 오픈랩(Open Lab)'운영을 통한 5G 플랫폼 공유 등을 통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 KT는 같은 날 런던에서 열린 WBA Industry Award에서도 최우수 선도 사업자상(Best Operator Deployment)을 수상하며, 4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WBA Industry Award는 세계 초고속 무선사업자 협의체인 WBA(Wireless Broadband Alliance)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는 행사이며, 전 세계 와이파이 관련 업계에서 뛰어난 성과와 혁신을 이뤄낸 기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이번 최우수 선도 사업자상 수상은 KT의 와이파이 기술 개발 및 고객 중심의 서비스 공로를 인정받은 결과이다. KT는 2017년 802.11ax 기반의 기존보다 3배 빠른 최대 4.8Gbps의 차세대 와이파이 상용화에 성공하였으며, 국내 공공 와이파이 AP 10만 개를 국민에게 무료로 개방하여 공공서비스를 강화했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는 "KT는 5G 혁신기술과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을 지속 개발, 제공하며 국내외 무선통신 사업을 선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KT의 우수한 네트워크 기술력을 바탕으로 5G 기반의 무선 통신 기술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진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