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배달의민족 ‘슈퍼리스트’ 낙찰가 공개...배달 중복구간 가격 인하 및 가맹점주 입금 기간 단축정우택 의원 “낙찰가 공개, 중복구간 가격 인하 등 소상공인 광고비 부담 줄어들 것”

배달 어플리케이션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김봉진 대표가 그 동안 블라인드 경매방식으로 진행돼 온 ‘슈퍼리스트’의 낙찰가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이 26일 중소벤처기업부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봉진 대표에게 슈퍼리스트 낙찰가 공개 의향에 대해 질의하는 과정에서 김봉진 대표는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슈퍼리스트’는 앱 상단 노출을 위해 지역별·업종별로 경매하는 방식으로 두 번째 높은 금액을 제시한 업체가 낙찰을 받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우택 의원

하지만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는 낙찰가가 월 수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과도한 경쟁을 유발하고 소상공인들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원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아울러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배달지역이 중복되는 지역에 대한 가격 인하를 면밀히 검토하고, 가맹점주에게 입금되는 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도록 개선해 보겠다” 는 개선안을 약속했다.   

정우택 의원은 “그 동안 ‘슈퍼리스트’ 경매가 비공개로 이뤄지면서 ‘깜깜이 경매’라는 지적이 많았다”면서 “낙찰가 공개와 중복 배달구역 대한 가격 인하, 가맹점 입금기간 단축은 소상공인들의 광고비 부담을 줄여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