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슈인바오 중국국가전망공사 동사장과 한중 전력망 해저케이블 설치 추진 합의
상태바
김종갑 한전 사장, 슈인바오 중국국가전망공사 동사장과 한중 전력망 해저케이블 설치 추진 합의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8.10.2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IEC 총회 기조연설 "전력공급자에서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진화 계획"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 82차 IEC 총회에 참석하여 『글로벌 에너지 기업이 그리는 미래사회의 모습』이라는 주제로 오픈세션 기조강연을 했다. 

IEC 부산총회는 지난 15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 85개국 대표단 3,0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IEC(International Electrotechnical Commission, 국제전기기술위원회)는 전기 기술에 관한 표준의 국제적 통일과 조정을 목적으로 1906년에 설립된 국제전기표준회의다. 

이날 강연에서 김종갑 사장은 “에너지전환, 디지털변환 이라는 글로벌 전력산업의 변화로 새로운 시장과 사업기회가 창출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미래 에너지산업은 탈탄소화(de-cabonnization), 분산화(Decentralizaion), 디지털화(Digtalization) 트랜드에 따라 신재생발전, 에너지효율화, 에너지서비스를 중심으로 발전할 것이다. 이에 한전은 전력공급자에서 에너지플랫폼 공급자로 한 단계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종갑 사장(좌)은 이날 슈인바오 중국국가전망공사 동사장과 IEC 총회에서 만나, 연내에 북경에서 한-중 전력연계사업을 위한 공동 개발합의서(JDA)를 체결할 수 있도록 양 회사간 협의를 신속히 진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편, 김종갑 사장은 이날 슈인바오 중국국가전망공사 동사장과 IEC 총회에서 만나, 연내에 북경에서 한-중 전력연계사업을 위한 공동 개발합의서(JDA)를 체결할 수 있도록 양 회사간 협의를 신속히 진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동북아시아 수퍼그리드 사업의 일환으로 중국, 러시아, 일본 등과의 전력망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