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철강/중공업/화학
LG화학 3분기 실적, 분기 사상 최대 매출 7조 돌파...4분기 "고부가 비중 확대 및 전지부문 성장 견인"전지부문 영업이익 843억원으로 대폭 증가...대외 불확실성 속에서 견조한 실적 달성

LG화학이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지만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올해 3분기에 ▲매출액 7조 2,349억원 ▲영업이익 6,024억원 ▲순이익 3,466억원의 경영실적을 달성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전분기와 대비해 매출은 2.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4.3% 감소했으며, 전년동기와 대비해서는 매출은 13.1%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3.7% 감소한 실적이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3분기 실적과 관련해 “원재료 가격 상승 및 수요 위축 등으로 기초소재부문의 수익성이 감소했으나, 전지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및 큰 폭의 이익 확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사업부문별 3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기초소재부문은 매출 4조6,489억원, 영업이익 5,477억원을 기록했다.

원재료 가격 상승 및 무역 분쟁에 따른 수요 위축 등으로 주요 제품의 스프레드가 축소돼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감소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1조 7,043억원, 영업이익 843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판매 호조 및 소형전지 매출 확대 등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도 대폭 개선됐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8,472억원, 영업이익 118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성수기 진입에 따른 판매 물량 확대로 매출이 증대되었고, 영업이익도 흑자 전환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353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영향 등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921억원, 영업적자 188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 진입 등으로 전분기 대비 수익성이 감소했다.

4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해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유가 강세 및 무역 분쟁 등의 대외 불확실성 지속 및 여수 NCC 정기보수 영향 등으로 기초소재부문의 수익성 둔화가 예상되지만,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 및 전지부문의 매출 성장 등을 통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