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원트랜스퍼, 해외송급 서비스 런칭...은행 대비 수수료 80%↓
상태바
코인원트랜스퍼, 해외송급 서비스 런칭...은행 대비 수수료 80%↓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10.2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인원트랜스퍼(CoinoneTransfer)가 국내 블록체인 업계 최초로 해외송금 산업에 진출한다. 평균 1시간 내외의 빠른 처리 시간과 시중은행 대비 최대 80% 저렴한 수수료가 강점이다. 

코인원트랜스퍼는 해외송금 서비스 ‘크로스’를 새롭게 런칭하고 런칭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코인원트랜스퍼는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의 자회사로, 누구나 쉽고 간편하며 보다 안전한 금융 서비스 제공을 통한 일상생활의 혁신을 목표로 한다.

해외송금 크로스는 평균 1시간 내외의 빠른 송금 처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수수료도 송금액의 1%로 시중은행 대비 최대 80% 저렴하다. 해외송금 크로스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24시간 송금 신청이 가능하며, 필리핀 고객을 대상으로 타갈로그어(Tagalog) 고객센터를 별도로 운영한다. 현재 송금 가능한 국가는 필리핀으로 향후 일본, 중국,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로 서비스 국가를 확대할 예정이다.

기존의 해외송금은 국제결제시스템망(SWIFT)을 사용하여 외국환은행 등 여러 중개은행을 거쳐 수수료가 비싸고 송금 완료까지 최소 2~5일이 소요된다. 코인원트랜스퍼는 기존 해외송금 방식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일정액을 현지 프리페이 계좌에 선지급하고 고객의 송금 요청에 대해 빠른 대응이 가능한 ‘프리펀딩(Prefunding)’ 방식을 사용한다.

코인원트랜스퍼는 해외송금 크로스 오픈을 기념해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해외송금 크로스 공식 페이스북 내 이벤트 게시물의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달면 참여자 모두에게 1만 원 상당의 크로스 포인트 지급한다. 또한 일부 추첨을 통해 크로스 한정판 굿즈도 제공한다. 이벤트는 10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해외송금 크로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코인원트랜스퍼 관계자는 “코인원트랜스퍼는 기획재정부로부터 해외송금업 라이센스를 취득하여 공식 금융산업에 진출했다”며, “크로스는 향후 블록체인의 기술 혁신을 통해 기존 해외송금의 불편함과 비효율성을 개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코인원트랜스퍼는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리플과 해외송금 솔루션 ‘엑스커런트(xCurrent)’ 계약을 체결했다. 해외송금 크로스에는 올 하반기 중 적용될 예정이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