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신이, 연기 위해 감행한 수술이 ‘독’ 됐나?
사진=tvN '엄마 나왔어' 방송캡처

배우 신이가 연기를 위해 '수술'까지 감행했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신이는 지난 11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를 통해 연기에 대한 욕심과 함께 변신을 위해 성형수술을 했다고 은근슬쩍 털어놓았다.

하지만 신이의 바람과 달리 양악수술 이후 그는 슬럼프를 맞이하게 됐다.

신이는 한 방송에서 “성형 후 생긴 비호감 이미지 탓인지 캐스팅은 번번이 무산되기만 했다”며 “아직도 하고 싶은 연기, 보여 주고 싶은 것들이 너무도 많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다른 방송에서도 다양한 캐릭터에 대한 갈증은 여실히 드러났다. 신이는 “성형 이후 비호감 이미지 때문에 캐스팅이 안 되고 있는 것 같다”며 “다른 사람들은 조금씩 고치는데 나는 너무 한 번에 고쳤다”고 밝혔다.

또 신이는 “사실 난 코미디를 해본 적이 없다. 정극 배우였는데 ‘색즉시공’을 한 뒤 막장 코미디가 계속 들어온다. 배우로서 다양한 역할을 하고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싶었다”고 전했다.

신이는 이어 “사실 내가 센 얼굴이었다. 얼굴이 좀 부드러워지면 다양한 역할이 들어오지 않을까 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