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구하라 사건에 ‘허술’했던 핑계, 이 지경 만들고 내놓은 말이?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캡처

구하라 사건 관련 전 남자친구의 허술한 핑계가 대중의 비난을 사고 있다.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구하라와 전 남친 최씨 사이에 벌어진 사건을 다뤘다.  최씨는 "나도 안타깝게 생각해서 말을 안 했던 것"이라며 "지금 이 상황에서 조용히 있는 사람만 바보가 되는 것 같아 말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사생활 동영상 사건과 관련해서 최씨는 "둘의 관계를 정리하는 마당에 가지고 있을 필요도 없고 정리하는 의미로 동영상을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구하라의 동거인이자 사건 당시 현장에 같이 있었다는 A씨의 입장은 달랐다. A씨는 "그분이 구하라 언니한테 사진이랑 동영상을 보냈고, 언론에 제보를 하겠다는 말을 들었다. 그 동영상이 어떻게 사용될지 모르는데 여자로서 저도 (그런 메시지를 받으면) 두려운데 구하라 언니는 당사자로서 오죽했겠냐"고 토로했다.

언론사에 제보 메일을 보낸 이유를 묻자 최씨는 "화가 나 제보 메일을 보냈지만 실제로 제보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친구가 뭐라도 느꼈으면 해서 제보하려고 했지만, 이건 아니다 싶어서 이성을 놓지 않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했다.

또 구하라 측이 최씨가 이미 삭제한 동영상을 보냈다는 주장에 대해 "가장 안전하다고 생각한 개인 SNS에 보내놨던 게 남아 있었던 것"이라며 "동영상을 (휴대전화) 앨범에 넣어놓으면 지워지거나 누가 볼까 봐 개인 SNS에 저장했다"고 했다.

동영상 유출 여부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을 당해서 디지털 포렌식도 맡겼고 조사 결과가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 유출이나 유포한 부분에 대해 빨리 조사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달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했고, 최씨가 사생활 동영상을 보내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구하라 측은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 협박,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