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모빌리티 Tech 자율주행차
ETRI, 자율주행차 해킹 막는 통신보안기술 개발한다이더넷 기반 네트워크…에스크립트·한컴MDS 등 참여
(왼쪽부터) ETRI 주홍일 책임연구원과 정보흥 책임연구원이 차량 내 통신과정에서 차량용 이더넷 게이트웨이 적용방법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국내 연구진이 무인 자율주행자동차 해킹을 막기 위한 보안 기술연구에 착수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이더넷 기반의 차세대 자율주행차 네트워크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 보안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더넷은 근거리 통신을 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성 방식이다. 온라인 접속을 위한 일종의 도로라고 이해하면 된다.

자율주행을 위해선 영상인식을 비롯한 많은 양의 데이터 처리가 필수적이다. 또 외부 환경과의 통신 필요성이 덩달아 높아질 수밖에 없다.

기존에는 캔(CAN)이라고 부르는 방식을 차량 네트워크에 사용했는데 속도가 느린 편이다. 대역폭 증가, 통신 미디어 연결케이블 중량, 응용서비스 대응 등을 고려하면 이더넷 도입이 절실하다는 게 ETRI 측 설명이다.

이와 더불어 해킹을 막을 수 있는 보안기술 개발도 뒤따라야 한다.

ETRI는 그동안 정보보호연구본부를 중심으로 연구해 온 핵심 원천기술인 암호화 기술, 인증기술, 통신보안 기술과 사물인터넷, 차량 V2X과제 등 응용서비스 기술 수행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량의 특성을 반영해 연구를 수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ETRI는 이번 연구를 위해 다양한 차량용 이더넷 전문회사와 차량용 SW검증회사들과 손잡았다고 말했다. 독일 자동차 보안 기업 에스크립트와 더불어 티에이치엔, 슈어소프트테크, 한컴MDS 등과도 공동개발 중이다.

연구진이 이들과 함께 개발하는 주요 내용으로는 차량 보안통신 기술, 차량 보안 위협 예측과 대응 기술, 인 서킷(In-Circuit) 기반의 동적 취약성 진단 기술, 차량 네트워크 접근제어 기술과 같은 것이 있다.

특히 연구진은 해당 기술이 사람 목숨을 담보하는 기술인만큼 현재까지 알려진 공격탐지 방법은 물론, 알려지지 않은 비정상 행위 탐지기법까지 동원해 접근제어 방법을 연구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개발 이후에도 필요한 보안 기술을 계속 보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기술은 개발 후에도 4단계 이상의 안정성 테스트를 거칠 계획이다. 기존 장비와 새로운 네트워크 간 안정성 검증은 물론 SW모듈 탑재 후에도 안정성 테스트를 거쳐 문제발생을 최소화한다는 설명이다.

무인 자율자동차는 물론 선박·무인비행장치(드론)·로봇 등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팀은 또 국제표준화 단체(ITU) 회의에서 신규 표준화 과제로 채택한 이더넷 기반 차량 내부 네트워크 보안지침 작업도 함께 추진한다.

정보흥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박사는 "미래 자동차 서비스 환경을 위협할 수 있는 보안 사안에 대해 원인분석, 취약성 진단, 보안통신 등을 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