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류화영, 또 ‘노출’로 시작...어쩔 수 없는 운명?
사진=JTBC '뷰티인사이드' 방송캡처

배우 류화영이 '뷰티인사이드'를 통해 보여준 노출 연기로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뷰티인사이드’에 류화영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류화영은 가슴골이 훤히 드러나는 의상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노출이 과한 설정이었지만 볼륨감 있는 몸매의 소유자인 류화영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는 캐릭터다.

앞서 류화영은 섹시 캐릭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JTBC ‘청춘시대’ 출연 당시 류화영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저와 DNA가 유사하다”고 말했다.

당시 류화영은 숨 쉬는 것도 매혹적인 강이나 역을 맡았다. 류화영은 "섹시하고 큰 S라인에 서구적인 몸매를 가진 인물이다. 남자들과 밀당하지 않아도 매력적인 캐릭터다"라며 "'청춘시대' 멤버들에게 관심 없는 척 하지만 의외로 정 많은 큰 언니 같은 인물이다. 몸매와 스타일을 열심히 만들었으니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또 류화영의 몸매 비결도 전해졌다. 그는 “류화영이 효영보다 볼살이 더 있다”는 말해 류화영은 "볼살이 입금 전과 입금 후가 달라진다"면서 “저는 두유 다이어트 한다. 청춘시대 때 일주일 만에 7kg 뺐다. 두유만 먹는다”고 말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