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판매액 0.01% 기금 조성하는 공익형 신상품 1호 가입자 됐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판매액의 0.01%를 기금으로 조성하는 농협은행의 공익형 신상품 'NH더하고나눔 정기예금' 1호 가입자가 됐다. 

NH농협은행은 이번 여름 자연재해로 인해 가격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는 농산물의 가격안정과 소비촉진을 위해 판매액(연간 평균잔액)의 0.01%를 기금으로 조성하는 'NH더하고나눔 정기예금'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판매액의 0.01%를 기금으로 조성하는 농협은행의 공익형 신상품 'NH더하고나눔 정기예금' 1호 가입자가 됐다. <NH농협은행 제공>

'NH더하고나눔 정기예금'은 농산물 가격이 하락할 때에는 적정한 가격에 이를 판매할 수 있도록 농업인을 지원하고, 가격상승 시에는 소비자가 적정가격에 구입할 수 있도록 조성된 기금을 활용하는 공익형 금융상품이다.

가입기간은 개인과 법인 모두 1개월 이상 3년 이내이고, 최소 300만원 이상 가입이 가능하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출시를 기념해 영업점을 방문하여 1호 고객으로 상품에 가입했다. 김 회장은“NH더하고나눔정기예금은 가입만으로도 나눔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고,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기쁨을 드릴 수 있다”며“농협은 앞으로도 농업인과 국민 모두가 행복한 국민의 농협을 구현하고, 농가소득 증대와 농업·농촌 발전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