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구하라 男 '신상털기' 앞장 선 언론…"헤어디자이너 활동내역 단서 제공"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일부 언론매체가 헤어디자이너로 알려진 구하라의 연인에 대한 신상털기에 앞장선 모양새다.

14일 한 인터넷언론사 A매체는 "구하라와의 폭행 시비에 휘말린 남자친구가 헤어디자이너 C씨다"라고 보도해 여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A매체는 C씨에 대해 "강남에서 활동 중인 헤어디자이너"라면서 "실력은 물론 외모도 뛰어나 20대 인기 남자배우와 닮은꼴로도 유명하다"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A매체는 헤어디자이너로만 알려졌던 구하라의 연인을 특정할 수 있는 구체적 정보들을 제공한 셈이 됐다. 맞고 틀리고의 문제를 떠나 기사화된 단서들만 갖고 인터넷 서핑을 한다면 누구나 쉽게 해당 헤어디자이너의 신원을 알 수 있기 때문. 구설수에 오른 개인의 정체가 언론이 튼 물꼬로 인해 대중에게 퍼져나가게 된 셈이다. 해당 헤어디자이너가 얼마 전 구하라와 함께 뷰티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소식은 아예 여기에 쐐기를 찍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13일 새벽 0시 30분경 서울 강남구의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인 헤어디자이너 C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해 구하라와 C씨는 현재까지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