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달러화 외평채 10억달러 발행...10년물 미국채에 60bp가산
상태바
정부, 美달러화 외평채 10억달러 발행...10년물 미국채에 60bp가산
  • 황동현 기자
  • 승인 2018.09.1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만기 달러채 5억 달러, 30년 만기 달러채 5억 달러발행...30년만기는 4년만에 처음
기획재정부

정부가 10억달러 규모의 달러화 표시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을 발행했다.

기획재정부는 14일, 10년만기 달러표시 외화채권 5억 달러와 30년 만기 달러 표시 채권 5억 달러 등 총 10억달러 규모의 외평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30년 만기 달러화 외평채 발행은 2014년 6월 이후 약 4년여만에 발행됐다.

10년 만기 외평채는 미국 국채금리보다 60bp(1bp=0.01%포인트) 높은 수준(3.572%)으로 발행됐다. 이는 기존 10년물 외평채의 가산금리보다 10bp 낮은 수준이다.

30년 만기 외평채는 미국 국채금리보다 85bp 높은(3.957%) 기존 30년물 외평채의 가산금리와 유사한 수준에서 발행됐다. 

발행 주문이 증가하면서 최초 제시된 금리 조건이 두번 인하됐음에도 투자자의 수요가 매우 컸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최종 접수된 투자자 주문은 발행 물량의 5.7배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과거 평균 접수 청약 배수는 3.6배였고, 이전 최고치는 5.6배였다.

투자자는 자산운용사(60%)가 절반 이상이었고 중앙은행·국부펀드와 보험사·연기금 등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미국이 49%로 가장 높았고 아시아(39%), 유럽(12%)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외평채 발행은 미국의 금리 인상, 신흥국 불안 등에도 한국 경제에 대한 투자자들의 강한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외평채 발행으로 전반적인 외평채 가산금리가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자 설명회와 외평채 발행으로 우리 경제에 대한 투자자의 이해를 높이고 신뢰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