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조인성, 고장환에 묵혀뒀던 속내 풀렸나
사진=MBC

조인성이 고장환에게 속상했던 일화를 언급해 화제다.

조인성은 과거 고장환이 공개 사과한 것을 언급하며 조금이나마 마음이 풀렸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조인성과 고장환은 군 복무를 함께한 사이. 고장환은 카드사로부터 상위 5%에서 10%만 가입할 수 있는 연락을 받았고 VIP급 지인 추천을 부탁 하길래 숱한 고민 끝에 조인성의 번호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영업사원에게는 '내가 번호를 알려줬다는 것을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영업사원이 내 이름을 말했다더라. 나중에 조인성에게 전화가 와서 '네가 알려줬니? 우리가 그 정도까지는 아니잖아'라고 하더라. 그래서 장문의 사과 문자를 보냈는데 이후로 답이 오질 않는다. 지금은 번호가 바뀌었더라"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조인성은 12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카드사 직원이 죽어도 번호를 누구에게 받았는지 말을 안 하더라. 끝까지 추궁했더니 거기서 고장환의 이름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나간 사건이니까. 눈탱이 만큼은 아니지만 마음탱이 만큼은"이라고 답해 고장환에 대한 마음이 어느 정도 풀렸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