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아빠’ 이영학, 또 불복… 끔찍한 방법으로 아내 학대
상태바
‘어금니아빠’ 이영학, 또 불복… 끔찍한 방법으로 아내 학대
  • 서수민 기자
  • 승인 2018.09.12 23: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어금니아빠’ 이영학이 감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상고장과 항소이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금니아빠’ 이영학은 지난해 9월 여중생인 딸의 친구를 유인해 수면제를 먹인 뒤 추행, 다음 날 깨어나자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어금니아빠’ 이영학은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으나 지난 6일 무기징역으로 선고받았다. 실질적으로 감형된 것.

하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그는 자신의 지적 수준이 낮다고 주장하며 감형을 더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어금니아빠’ 이영학의 답변이 논리적이고 범행 수법이 지능적이라며 이 같은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특히 ‘어금니아빠’ 이영학은 범행 이후 아내에게 끔찍한 학대를 벌인 정황도 드러나 대중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그는 아내에게 성매매를 시켜 돈을 벌고, 강제로 몸에 문신을 새기는 등 경악을 금치 못하는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영학 아내의 사체에는 음란한 문구의 문신이 몸 곳곳에서 발견됐고, 성기에도 문신이 새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영학은 문신 기계를 직접 가져가 아내의 몸에 억지로 문신을 새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학의 정신적·신체적 학대를 이기지 못한 아내는 결국 지난해 목숨을 스스로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겸지 2018-09-17 09:56:27
미친넘
정말 이 사회에 나와서 나쁜머리 안돌리고 착하게 살수 있기나 하까

폐기물처리반 2018-09-13 00:12:45
이런게 정말 갱생이 된다고 생각하는가... 어이 없고 화가 난다

아구창 2018-09-12 23:37:17
안돼겠다 ~ 어금니 꽉 깨물어 아구창 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