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어센드케어 맞손...러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공동 진출
상태바
KT, 어센드케어 맞손...러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공동 진출
  • 이보미 기자
  • 승인 2018.09.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어센트케어가 유라시아의 맹주이자 시장성이 큰 러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KT는 현재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르완다 및 우간다 등에 진출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기반 글로벌 원격의료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상황이다.

KT와 러시아 및 유럽지역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어센드케어 관계자들이 10일 오후 ‘제 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리고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에서 ‘러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은 좌측으로부터 프라딥 운니(Pradeep Unni) 어센드 헬스케어 CEO, 빈센트 탄(Vincent Tan) 버자야 회장, 구현모 KT 사장, 고윤전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 미래사업개발단장.

KT와 러시아 및 유럽지역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어센드케어는 11일부터 13일까지 ‘제 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리고 있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에서 ‘러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2019년 러시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공동 진출을 목표로 시장조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KT는 ICT기술이 집약된 모바일 건강진단 솔루션을 제공하고 현지 마케팅을 지원한다. 어센드케어는 KT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의 러시아 정부인증, 판매 및 A/S 채널을 구축할 예정이다.

구현모 KT 사장은 “그 동안 유라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정부기관, 의료기관, 그리고 솔루션 파트너사들과 노력해온 결과 유라시아의 맹주이자 가장 큰 시장을 보유한 러시아에 디지털헬스케어를 공급할 기회를 마련했다”며 “KT는 본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러시아를 넘어 유라시아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빈센트 탄 버자야그룹 회장은 “4차산업혁명시대 핵심영역 중 하나인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에 있어 KT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본 협력을 기반 스마트시티, AI 등 다양한 ICT분야에서 KT와 협력을 확대해 나가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프라딥 운니 어센드케어 대표는 “언제 어디서든 연결되는 진단기기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 헬스케어(Connected Healthcare)는 헬스케어가 나아갈 방향”이라며 “이 분야에서 훌륭한 솔루션을 보유한 KT와 파트너십을 맺어 기쁘고, 앞으로 러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긴밀히 상호협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2017년 부산대학교병원과 카자흐스탄 지역 12개 병원에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및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2018년 분당서울대병원(과 세계 3대 철도 운송회사인 러시안 레일웨이즈의 역사병원 및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원격 진단 및 협진 솔루션을 시범 구축, 운영 중이다. KT는 유라시아 외에도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르완다 및 우간다 등에 진출해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기반 글로벌 원격의료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보미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