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日 파나소닉, 올 가을 유럽지역 본사 사무소 암스텔담으로 이전하기로내년 봄 영국의 브렉시트에 대한 대비책
  • 박진아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8.08.30 21:33
  • 댓글 0

파나소닉(Panasonic Corp)는 현재 영국 런던의 유럽 본사 사무실을 네덜란드의 수도인 암스테르담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니케이 아시아 리뷰가 30일 목요일(일본 도쿄 시간) 보도했다.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 연합 탈퇴 이후 잠재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세금 관련 문제를 피하기 위한 조치이라고 파나소닉 측은 설명했다.

대륙권 유럽으로 이동하면 브렉시트 이후 사원 및 물품의 이동에 생기기 시작하는 각종 무역 및 세관 장벽 및 장애요소를 미리 피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로랑 아바디(Laurent Abadie)는 내다보고 있다.

현재 영국에 있는 파나소닉 유럽 지역 본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 가운데 감사 및 재정 운영 부서에서 일하는 약 10-20명이 네덜란드 사무소로 재배치될 예정이며 투자 관련 직원들은 런던에 머무를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은 오는 2019년 3월 유럽 연합에서 탈퇴할 예정이다.

박진아 IT칼럼니스트  feuilleton@naver.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