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수소경제 이행 위한 5개년 로드맵 올해 내 마련"
상태바
산업부, "수소경제 이행 위한 5개년 로드맵 올해 내 마련"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8.08.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생태계 구축 위한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포럼' 개최
30일 산업부는 국회 신재생에너지포럼과 공동으로 수소차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포럼'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포럼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올해 내에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5개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사진은 백운규 산업부 장관.

산업부와 국회 신재생에너지포럼이 수소차 관련 업계 및 전문가 들과 함께 수소차 생태계를 포함한 수소경제 사회 진입을 위한 다양한 정책방향을 논의하고, 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올해 내에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5개년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 신재생에너지포럼과 공동으로 수소차 관련 업계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포럼'를 개최했다. 

이 포럼에는 산업부, 국토부, 환경부, 대전시, 충남도, 충북도, 창원시 등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가 참석했고, 수소차 업계를 대표해 현대자동차,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덕양, SPG, 이엠솔루션, 에어리퀴드코리아, 효성중공업, 광신기계공업, JNK 히터,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포럼에서는 정부의 '수소차 산업생태계 구축 방안'과 'SPC 설립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수소사회 이행을 위한 일본의 정책 추진현황' 등을 주제로 참석자들이 활발한 의견을 개진했다. 

정부는 지난 6월 '산업혁신 2020 플랫폼'을 통해 발표한 '수소차 산업생태계 구축 방안'이 차질없이 이행되고 조기에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 혁신성장 가속화를 뒷받침하는 3대 전략투자 분야(수소경제, AI, 데이터경제) 중 하나로 선정된 수소경제 사회 조성을 위해서도 생산-저장-이송-활용 등 단계별 수소산업 공급망 구축과 수요 기반 확충을 적극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수소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올해 말로 예정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수소를 반영하는 것을 추진하고, 버스차고지 및 고속도로 휴게소 등 주요 거점에 수소충전소를 2022년까지 310기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이동식 충전소 설치 허용 등 충전소 구축 과정의 단계별 규제를 개선하고, 2022년 수소버스 1000대를 포함해 수소차 1만6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구매보조금 유지, 기술개발 등을 통해 내연차와의 가격격차를 완화시키고, 국민체감을 위한 수소버스 시범운행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이날 포럼에서 수소충전소 설치․운영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 이후 발족한 SPC 설립위원회는 국내외 사례분석, 외부 전문기관 용역 등을 통해 마련한 SPC 운영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SPC는 약 2000억원 규모의 투자자금을 마련해 올해 12월까지 설립을 완료하고, 수소차 보급 수준을 고려해 2019~2022년(4년) 동안 약 100기의 수소충전소를 전략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또 구축형태, 수요대상, 기존 충전소와 결합 여부 등을 감안한 다양한 방식의 충전소를 설치 운영해, 향후 시장에 진입하는 민간사업자가 자체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사업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NEDO(일본 신에너지산업기술개발 종합기구)의 에이지 오히라 수석연구원이 수소사회의 실현을 위해 일본에서 추진 중인 전략을 소개하고, 우리나라의 현실에 맞는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산업부는 포럼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과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올해 내에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5개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양현석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