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ceo
워렌 버핏, 인도 모바일 결제 앱 페이티엠에 투자하기로버크셔, 1조 억 달러 잠재력의 인도 시장 첫 진입
  • 박진아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8.08.28 23:21
  • 댓글 0
원천: Paytm

버크셔 헤서웨이(Berkshire Hathaway)의 워렌 버핏(Warren Buffett) 회장은 인도 최대의 모바일 결제 회사인 페이티엠(Paytm)의 모회사인 원97 커뮤니케이션스(One97 Communications Ltd.)에 투자했다고 27일 월요일 언론에 밝혔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투자액 2억 8천 6백 만 달러~ 3억 5천 7백 만 달러와 회사의 지분 3-4% 소유를 고려 중인 것으로 인도 경제일간지 이코노믹 타임즈(Economic Times)는 같은 날 보도했다. 이렇게 해서 페이티엠의 가치는 100억 달러 이상으로 밸류에이션 될 전망이다.

이번 거래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인도에 직접 투자한 첫 번째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버피트는 덧붙였다.

버핏은 올 연초 사내 직원 대상 편지를 통해서 올해 안으로 거대한 인수합병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는 등 버크셔 헤서웨이의 사업 영역을 건강 보험 사업에서 벗어나 다각화할 것을 열망해 왔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지난 2분기 대차 대조표에서 1111억 달러의 현금 보유율을 보고했다.

또 버핏은 작년부터 인도를 거대하고 엄청난 잠재력이 있는 시장이라고 평가하고 인도에 좋은 기업이 있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매입할 의사가 있다고 말한바 있다.

현재 페이티엠의 다른 핵심 투자자로 중국의 거대 테크 기업 알리바바와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있다.

박진아 IT칼럼니스트  feuilleton@naver.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