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가상통화 취급업소 현장의견 듣고 개인정보보호 지원 정책 추진
상태바
방통위, 가상통화 취급업소 현장의견 듣고 개인정보보호 지원 정책 추진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8.2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가 가상통화 취급업소 및 O2O 사업자 대상 개인정보보호 특별교육현장에 방문해 현장 의견을 듣고, 다양한 지원 정책 추진 의사를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 김석진 상임위원은 22일 가상통화 취급업소 및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개인정보보호 특별교육 현장(서울약사신용협동조합 대회의실)을 방문하여 사업자 의견을 청취하고,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리를 가졌다.

방통위는 최근 가상통화 취급업소 및 O2O 사업자의 개인정보 취급·운영실태 등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를 통한 법규 준수 유도와 교육을 통한 인식제고가 함께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번 특별교육을 기획하였다.

김석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100여명의 개인정보 업무 담당자들이 참석한 이번 특별교육에 앞서 김석진 상임위원은 O2O 및 가상통화 취급업소 최고경영자(CEO)·개인정보책임자(CPO)와의 환담을 통해 사업자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김석진 상임위원은 “유럽연합(EU) 개인정보보호법(이하 ‘GDPR’) 등 개인정보 관련 법령이 강화되는 국제적 트렌드에 따라 우리 기업도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노력과 투자 확대가 중요”하다며, “방통위도 사업자의 개인정보보호 수준 강화를 위해 GDPR 대응 지원, 개인정보보호 관련 국가자격 제도 마련, 개인정보 처리 가이드라인 마련, 온·오프라인 교육 강화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