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노현정·김미진, "두 아이 엄마와 이혼女"…2006년 '품절' 두 아나운서 근황
(사진=TV조선·KBS 방송화면 캡처)

2006년 나란히 결혼했던 노현정과 김미진 두 아나운서가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집안 행사와 관련해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노현정 전 아나운서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에 나타났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11주기 제사 참석 차 시댁을 찾은 것.

지난 2006년 노현정과 같은 해 결혼한 전 한국경제TV 김미진 아나운서는 '돌싱'이 됐다. 그는 한석준 전 KBS 아나운서와 결혼해 7년여 만인 2013년 이혼했다. 김미진 아나운서는 2010년 한 인터뷰에서 "연애 초기에는 남편도 신인이라 불편한 줄 몰랐는데 유명해지니까 마음대로 할 수 없었다"라면서 "내가 더 남편에게 맞춰야 했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재벌가 며느리로 두 아이의 엄마로 지내는 노현정 전 아나운서와 커리어우먼으로서의 삶을 지켜온 김미진 전 아나운서. 가정적 여성과 독립적 여성으로서의 삶을 살아가는 두 사람에게서 엿보이는 건 다름아닌 한국사회 여성의 선택지일지 모른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5
전체보기
  • ㅋㅋㅋㅋㅋ 2018-08-23 00:17:48

    저는요 세상에서 표면관찰자입장에 설수밖에 없는 주제에
    오답과 정답마냥 표본화 사례화 시켜서 쓰잘데기없는
    사회불균형 조장하는 무뇌한 개.새.끼들이 제일로 싫더라구요   삭제

    • 지나가다가 2018-08-22 09:27:29

      이건 어떤의도로 쓰여진 기사입니까. 전혀 비교대상도 아닌 직업이 아나운서였다는 두 사람의 근황을 굳이 묶어서 쓸 이유는 없는것 같아요. 전혀 기사거리도 안되고.. 왜 이런기사를 싣고 올렸는지 이해가 안가는 글입니다.   삭제

      • Papbingsu 2018-08-22 02:25:56

        기사 삭제 요망!!!!!   삭제

        • 성선옥 2018-08-21 18:11:37

          다분히 악의적이고 불쾌할수있는기사네요..기자님직업이 부끄럽지않도록 글 가려가면서 쓰시길 바랍니다..재미없죠?이런반응?   삭제

          • 최보미 2018-08-21 16:53:16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사람은 소중하고, 각각의 인생도 소중합니다. 이혼했다고 인생이 망한 것도 아니고 대기업 며느리에 두아이의 엄마로 사는게 성공한 인생도 아닙니다. 각각 소중한 개인의 인생을 맘대로 비교분석하는 이런 기사 부끄럽지 않으십니까. 부끄럽지 않다고 답할 수 있다면 그게 더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삭제

            • lifeartists 2018-08-20 09:19:57

              어떤 것도 인생의 정답은 없지요. 20,30대땐 일과 성취가 최선이라고 생각했던 페미니즘이었지만, 현재는 관점이 조금 달라졌지요. 타인의 아픔을 기삿거리로는사용치 말기를... 좀 더 순응적인 전통여성성향 vs 조금 더 자아관이 강한 성향의 차리가 아닐지요...그리고, 결혼은 전적으로 두사람과 가족관의 친밀도,궁합이 아닐까? 합니다.
              이혼 않하는 편이 좋은거지만, 속속들이 들어가면 오히려 헤어짐이 나을 수도 있구요.   삭제

              • 2018-08-18 00:31:05

                아무래도 현실적으로 남녀간의 사랑이 매우 충실한 부부는 없을터이고, 다 나름의 계산을 하며 만나고 결혼하는게 안타깝지만 현실이다... 남자나 여자나 서로에게 맞추고 서로 희생하려 하고 그런게 필요한데,,, 연애와 결혼은 매우 다르다. 현대의 남녀들에게는 같이 살며 하나되어 사는 것이 얼마나 연애와 다른지 먼저 인지한 상태에서 결혼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결혼 후에 상대방을 악인으로 만들며, 시간과 돈 낭비를 한다면 본인에게 다 돌아갈 수밖에 없다   삭제

                • 투작 2018-08-17 18:32:05

                  선택지? 완전 불가능한 선택지 ㅎㅎ   삭제

                  • 이송희 2018-08-17 18:31:16

                    어이 상실임 기사거리 1도 아니구먼   삭제

                    • 너무하다 2018-08-17 18:04:03

                      기자씨, 엇갈린 행보? 각자가 다른 삶을 사는데 둘이 2006년 결혼했고, 아나운서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아무리 당신글이 많은 사람에게 노출되고 싶어도 이건아니지... 그들도 잊혀지고 잊을 권리가 있다. 지금 잘살고 있는 사람들 새 출발 하는 사람들 당신은 당사자 최소한 3명에게 너무 큰 고통을 주고 있다. 광고 딸려고 노출수 올리는 미디어같지도 않은 ...올해의 기자상 감이다. 기사 댓글 많이 읽고 당사자들보다 더 괴롭길 빕니다.   삭제

                      2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